- 14.3.29일까지 한시 사용 가능한 운항회수 주5회를 영구적으로 확보


1.19~20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영항공회담*에서 인천-런던간 직항편 총 주 17회의 운수권 중 내년 3월 29일까지만 운항이 가능했던 주 5회에 대한 시기제한을 폐지하여 주 17회를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 수석대표 : (우리측) 서훈택 항공정책관, (영국측) Mark Boslyi 교통부 국제항공안전국장


인천-런던노선은 우리나라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각각 일주일에 7회씩 총 주 14회를 운항하고 있어, 금번 회담을 통해 운항중인 주 2회와 추가로 사용할 수 있는 주 3회 등 총 주 5회의 운수권을 영구적으로 확보함으로써 우리 항공사의 안정적인 데일리 운항이 가능하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하였습니다.


 * 인천-런던노선에 영국 항공사인 영국항공은 주 6회 운항 중


또한, 항공사의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영구 운수권 주 17회에 추가하여 ‘14.10월말까지 운항할 수 있는 주4회 임시 운수권을 확보하고, 수요 증가 등 필요에 따라 추가 연장할 수 있도록 하여 양국 항공사가 각각 최대 주21회(일 3회)까지 운항횟수를 늘릴 수 있도록 영국 정부와 합의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을 통해 지난 11월 7일 박근혜 대통령의 영국 순방시 양국 정상간 합의한 양국 간 교역 규모 확대 계획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양국 운항횟수를 확대함으로써,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우리 국민들이 보다 편리한 스케줄로 영국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었음은 물론, 전통적인 우방인 영국과의 항공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131121_한-영국_항공회담_결과(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