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은 곧 다가올 겨울방학을 이용하고 직장인들도 설 연휴동안 해외 여행을 즐기시는 분들이 많아지는 추세입니다. 

 

저도 기회가 되는대로 해외에 가려고 하는데요. 어째 짐은 쌀 때마다 어려운지, 분명 저번 여행 때도 같은 방법으로 짐을 쌌는데 이번에는 왜 가방에 다 안들어 가는지, 챙긴다고 다 챙겼는데 막상 가서 보면 왜 꼭 빠뜨린 물건이 있는지, 이 물건을 비행기에 가지고 타도 되는 건지 매번 궁금합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해외여행 짐 싸기 A to Z!!!

기본적인 것들부터 알아두면 좋은 짐 싸기 팁까지 모두 알려드릴테니 해외여행이 처음이신 분들도, 해외에 갈때마다 매번 짐 싸기가 골칫거리인 분들도 주목해주세요. 

 

 

1. 비행기에 반입할 수 없는 물건은?

 

가장 기본적인 것이죠. 어떤 물건을 가지고 탈 수 없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

  

◎ 국헌, 공안, 풍속을 저해하는 서적, 사진, 비디오테이프, 필름, LD, CD, CD-ROM 등의 물품

 정부의 기밀을 누설하거나 첩보에 공하는 물품

 위조, 변조, 모조의 화폐, 지폐, 은행권, 채권 기타 유가증권

 총기, 도검, 화약류 등 무기류(모의 또는 장식용 포함)와 폭발 및 유독성물질류

 아편, 코카잎 등 마약류, 향정신성 의약품류, 대마류 및 이들의 제품

 살아있는 야생 동.식물 및 이들을 사용하여 만든 제품, 가공품

   - 호랑이, 표범, 코끼리, 타조, 매, 올빼미, 거북, 악어, 철갑상어, 산호 등과 이들의 박제, 모피, 상아 등

   - 웅담, 사향 등의 동물한약 등

   - 목향, 구척, 천마등과 이들을 사용하여 제조한 식물한약 또는 의약품 등

 미화 1만불 상당액을 초과하는 대외지급수단과 한국 화폐 및 원화표시여행자수표(반출입제한물품)

 자기앞수표, 당좌수표, 우편환 등

 귀금속(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금반지, 목걸이 등은 제외) 및 증권(반출입제한물품)

 문화재(반출제한물품) : 문화재청장의 국외반출허가증 또는 비문화재 확인증을 제출하셔야 합니다. 

 수산업법, 수산동식물 이식승인에 관한 규칙 해당물품 (반출제한물품)

   -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품종

   - 우리나라의 특산품종 또는 희귀품종

 폐기물의 국가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 해당물품(반출입제한물품)

  - 유해화학물질관리협회장의 수출신고서를 제출하셔야 됩니다.

 식물, 과일채소류, 농림수산물류(반출입제한물품)

  - 농림축산검역본부장의 식물검사합격증을 받아야 합니다.(식물방역법 제11조)

 

우와, 참 많네요. 하지만 막상 내용을 읽어보면 일반 여행객들에게는 큰 해당사항이 없는 물품들입니다. 다만 도검류와 식물류 부분은 조심해 주세요. 


빵을 자를 때 쓰거나 기내식 용으로 나오는 플라스틱 칼 외에는 칼 종류 휴대는 불가입니다! 또, 우리가 무심코 가져갈 수 있는 식물류(과일, 씨앗류 포함)는 해외 반출 전 미리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칼 종류는 위탁 수화물(수화물 칸에 싣는 짐)처리가 가능하고요. 화 가능성이나 폭발 가능성이 있는 가스 캔(부탄가스, 프로판가스, 산소)은 기내반입/수화물 모두 안됩니다.


여성분들이 해외여행 시 혹시 몰라 챙기실 수도 있는 '호신용 스프레이'도 반입 금지입니다. 스프레이류 중에서는 헤어스프레이나 데오드란트 등 개인위생용품 정도만 허용이 되니 꼭 체크하세요.


 

2. 14년부터 반입 가능한 물건은?

 

사실 그 동안은 아주 조금이라도 위험성이 있어 보이는 물건은 비행기에 반입이 안되었어요.

 

그러나 다행히도, 국토교통부의 융통성 있는 실무 처리 덕분에 우리는 좀 더 편안한 해외여행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에서 2014년 1월 1일부터 항공기 내 반입금지 위해물품을 변경할 예정입니다. 그래서 어떤 물건이 반입 가능하게 되었냐고요?

  

● 일반 생활 용품 : 장우산, 손톱깎이, 접착제, 와인따개, 바늘, 1회용 라이터 등

● 칼 : 플라스틱칼, 버터칼, 기내식 전용 나이프, 안전면도기, 전기면도기, 눈썹칼 등

● 운동기구 : 테니스 라켓, 배드민턴 라켓, 스쿼시 라켓, 등산용 스틱 등

 

 

저는 조금이라도 저렴한 항공권을 구입하느라 경유 코스를 자주 선택하는데요. 두세 시간 경유부터 상황에 따라 20시간 넘게 공항에 체류한 적도 있습니다. 이렇게 긴 시간 경유할때는 보통 짐칸에 실은 물건은 최종 도착지에 가서 받아볼 수 있기 때문에 불편한 점이 많았어요.

 

하지만 이제 손톱깎이나 눈썹칼도 기내 휴대가 가능하니 중간 경유지에서도 말끔하게 단장할 수 있겠어요. 특히나 남자분들은 하루 사이에도 수염이 덥수룩하게 자라기도 하는데 면도기를 가지고 탈 수 있으니 편리해 질 것 같습니다. 

 

 

 

3. 가방 사이즈는 얼마나 되죠? 개수는 몇 개까지?

 


사진 출처 : 인천공항 홈페이지

 

 

무료 수화물 기준은 각 항공사마다 다르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기내 반입 1개, 수하물 위탁(화물칸) 1개 정도가 기본입니다.

 

항공기 내에 반입한 짐은 좌석 위에 있는 수납 칸에 보관하고, 수하물로 위탁한 짐은 화물칸에 보관된답니다. 보통 화물칸 짐은 최종 도착지에서 수령할 수 있어요. 그러니 중간 경유 지점에서나 기내에서 필요한 물건은 기내에 반입할 가방에 넣어주시는 것이 좋겠죠?

 

그 외에 노트북 가방이나 핸드백(남성은 서류가방)은 추가 반입이 가능해요. 정리하면 가방 총 3개 (수하물 위탁 1개, 기내 반입 가방 1개, 노트북 가방 1개)는 무료인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항공사별, 좌석등급별로 기준이 다르니 미리 확인해보시는 센스!!

  

 

   

4. 해외여행 짐 싸기 TIP

 

(1) 리스트 작성하기

 


 

 

먼저 가져가야 할 물건을 노트에 쭉 적습니다. 다 적은 후에는 그 중에서 꼭 가져가야 할 물건들을 색깔 펜으로 표시합니다.

그리고 놓고 가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겠다 싶은 물건에도 다른 색깔 펜으로 표시를 합니다.

그러면 겨야 할 물건 / 가져가면 좋은 물건 / 꼭 가져가지는 않아도 되는 물건으로 구분이 되겠지요?


짐을 쌀 때 이 순서대로 물건을 챙겨 넣습니다. 그러면 짐을 넣을 공간이 부족할 경우 어떤 물건을 뺄지 결정하기가 쉽습니다. 

감기약, 위장약, 기침 억제시럽, 비강 스프레이, 콘택트렌즈 보존액, 안약, 의료용 식염수 등과 같은 비상약품은 '꼭 챙겨야 할 물건'에 속하겠죠? 그 밖에도 변환어댑터(110v-220v)등도 챙겨가시면 좋지만 경우에 따라 꼭 챙겨야 할 물건은 아닐 수 있으니 본인의 우선순위를 꼭 정해주세요.

 


(2) 기내 반입할 물건 / 짐칸에 넣을 물건 구분하기

 



해외여행은 대부분 하루 이틀의 짧은 여행이 아니기 때문에 짐이 불어나기 마련이죠. 보통 기내용 가방 1개, 수하물 칸용 가방 1개 정도는 가져가실 텐데요, 이 때 물건 구분을 잘 해주셔야 합니다. 

특히 비행시간이 긴 경우나 중간에 다른 공항을 경유할 때에는, 기내 반입용 가방에 어떤 물건이 있느냐에 따라 비행이 더 편해지기도 불편해지기도 해요. 


저는 여행용 화장품(폼클렌져, 스킨, 로션)과 티슈, 책 한 권은 꼭 기내용 가방에 챙기는 편입니다. 기내가 건조하기 때문에 비행 중간에 화장품을 덧발라 수분 보충을 해주기도 하고, 중간에 경유를 하게 될 경우에는 공항 화장실에서 간단하게 세면을 함으로써 여독을 풀기도 합니다. 그리고 책을 챙기는 이유! 지루한 비행시간을 보내기에 책 읽기 만큼 시간이 잘 가는 방법도 없기 때문이에요!

 


(3) 중요한 물건 싸는 방법

 


 

여행을 갈 때 가장 많은 부피를 차지하는 게 뭘까요? 바로 옷입니다! 이 옷이 방충재 역할도 한다는 사실, 모두 알고 계셨나요?

혹시 중요한 물건이 배송 중 파손될까 걱정된다면 옷으로 여러 겹 감싸서 넣어주면 보다 안심할 수 있습니다. 

기내 반입용 가방은 내가 조심하면 되지만, 짐칸에 싣는 물건은 걱정이 될때가 있는데, 푹신한 옷이나 수건을 이용하면 걱정이 없어집니다. 


 

(4) 화장품을 비롯한 액체류 포장하기

  


 

얼마 전 꽃보다 누나에서 이승기씨가 윤여정씨의 화장품 때문에 고생하는 장면 보셨나요?

용량이 100ml 넘는 화장품이나 액체류는 케리어에 넣어 위탁수화물로 맡기셔야 한답니다.

100ml 이하의 액체류를 기내에 반입하실 경우에는 투명 지퍼백 하나에 넣으셔야 하는데요, 투명지퍼백의 크기는 20cm x 20cm 이하로 규정되어 있습니다. 또 지퍼백에 들어가는 것들은 각각 100ml 이하여야 하고, 총 액체류 합이 1000ml를 넘으면 안돼요!


 

(5)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건은?


 

 

면세점에서 물품을 구매하신 경우(특히 화장품류)에는 투명봉인봉투에 물건과 영수증을 함께 넣고 봉해줍니다.

이 봉투를 STEB(Security Tamper Evident Bag)라고 하는데요, 각 나라마다 STEB 처리된 물건의 반입 허용여부가 다르기 때문에 꼭 미리 확인을 해주셔야 해요.


최종 도착지와 중간 경유지 모두 STEB를 허용하는지 사전에 체크 해주세요.(면세점에서 물건 구입시에 문의해도 알려줍니다.)

또, 이 면세점 포장은 최종 목적지 도착까지 훼손하지 말아주세요! 포장이 개봉된 경우에는 STEB를 허용하는 국가라도 반입이 안되니까요.

 

 

짐 싸는 방법이 도움이 되셨나요? 조금이라도 궁금증을 해결해 드렸길 바라면서 즐거운 해외여행 되시길 바랄게요!

Buon viaggio!!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