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주, 법 과학․과학수사 요람으로 부상

-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주 혁신도시 청사에서 입주식 가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58년간의 서울생활을 마감하고강원 원주혁신도시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개원했습니다.


12일(목) 14시에 개최된 개원식에는 유정복 안전행정부장관, 이성한 경찰청장, 김상표 강원도경제부지사, 국회의원(황영철, 이강후, 김기선), 박명식 국토교통부공공기관지방이전추진단 부단장,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번에 개원하는 신사옥은 지하1층, 지상4층 규모((부지면적 21,471㎡, 건축연면적 11,465㎡)로 417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11. 12월 착공하여 ’13. 8월 준공하였으며, 지난 11월 이전을 마무리 하고 같은 달 18일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였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원주에서의 새 출발을 위하여 법과학 발전을 기반으로 한 신속하고 정확한 과학수사를 위하여 끊임없는 노력을 해왔습니다. 신속‧정확한 감정으로 사건의 조기해결에 힘써, 지난해 말 감정지연 “제로”를 달성하였으며, '사기도박‧카드 오류 검출 프로그램'과 '모발에서의 프로포폴 검출 기법'을 개발하는 등 새로운 감정기법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또한 고객 중심의 “국민을 섬기는 서비스” 실현으로 휴일에도 부검을 시행하는 '365일 법의부검'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초 '서울대 지역법의관 사무소'와 '제주 유전자 스마트랩'을 설치하여, 현장 중심의 신속 감정으로 조속한 범인 검거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개원식에 참석한 유정복 장관은 “국과수가 원주로 이전하게 됨에  따라 앞으로 원주가 과학수사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면서 “국과수와 유관기관, 그리고 원주 시민들이  합심하여 원주 지방의 법과학 분야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하였습니다.


또한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이번 정부에서 국과수의 원주 이전은 국과수가 앞으로 한걸음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감정과 연구에 힘써 국민들이 모두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사회를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서중석 원장은 “이곳 원주에서 개개인이 맡은 바 최선을 다해, 내년에 우리나라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 과학수사 학술대전'에서 우리나라 법과학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하자”고 하였습니다.


강원원주 혁신도시는 361만㎡ 규모로 총 12개 공공기관이 이전하며, 인구 30,000여 명의 교육, 문화, 주거 등 정주환경과 자족기능을 갖춘 복합도시로 건설됩니다. 


이번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이전에 이어 19일에는 한국보훈복지 의료공단이 신사옥 이전식을 개최하며 미착공 기관인 한국  지방행정연구원과 국립공원관리공단도 ‘14년에는 착공할 계획입니다. 


 ※ 기관별 추진현황

추진과정

기 관 명(12개 기관)

이전완료(2)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13. 12. 19 이전식)

공 사 중(8)

도로교통공단, 대한적십자사, 한국관광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광해관리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석탄공사

설 계 중(2)

한국지방행정연구원(14.6착공), 국립공원관리공단(14. 11착공)

  * ‘14년 이전기관 : 대한적십자사(4월), 대한석탄공사(4월), 한국관광공사(10월), 도로교통공단(12월)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 이전에 차질이 없도록 혁신도시의 부지 조성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 주택․학교 등 정주여건과 교통․ 의료 등 각종 부대시설도 본격적인 공공기관 이전 시기에 맞춰 적기에 공급하는 등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입니다. 



131213(조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신청사 개원식 개최(투자유치지원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