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토부, 12.3일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공동성명서 체결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받아왔던 액체류에 대한 추가검색없이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12.3~5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3차 한-미 항공보안협력회의’에서 미국 국토안보부 교통보안청(TSA)과 ‘미국행 2차검색 면제에 관한 공동성명서’를 체결하고, ‘14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2차검색을 전면 폐지키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미국행 승객이 구매한 액체류 면세품(화장품, 술 등)에 대한 탑승구 인도도 함께 폐지됨으로써, 항공기 출발 1시간(배달시점) 전까지만 구매가 가능했던 불편도 함께 사라질 예정입니다. 


< 미국행 탑승구 2차검색 현장 >


금번 체결은 ‘06.8월 미국발 항공기 액체폭발물테러기도*를 계기로 시작된 ’미국행 2차검색‘이 세계최초로 면제된다는데 큰 의의를 가지며, 연 240만명에 달하는 미국행 승객의 가장 큰 불편*이 해소됩니다. 


    * 영국발 미국행 유나이티드 항공 등 7편 대상, 미․영 정보당국 사전 적발 

    * 미국행 승객 설문조사 결과, 약 82%가 미국행 탑승시 2차검색이 가장 불편


또한 항공사․면세점 등 업계비용 절감(연 57억여원) 및 연 6,650시간의 추가 검색시간 단축(편당 35분, 연 114백편) 등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미국행 2차검색 면제가 차질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환승장에 액체폭발물탐지시스템을 구축(‘13.11.20 완료)하고 12월 9일부터 운영점검*에 착수하였습니다. 


    * (1단계 : 12.9~18) 약 50% 환승객 대상 50% 장비 운용

      (2단계 : 12.19~31) 전체 환승객(액체면세품 소지) 대상 100% 액체폭발물검색


 미국측은 우리의 준비상황이 매우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세계최초 시행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금번 협력회의에서는 지난해 LA공항에 이어 2차로 뉴욕공항에 대한 우리정부의 보안평가(‘14.6월 경 예정) 실시에 합의하였으며 양국은 상시 연락체계 유지, 우수 정책 공유, 테러첩보 등 긴급정보 공유 등 한-미 항공보안 공조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 ‘12.10월 우리 정부 최초로 외국공항(미 LA공항) 항공보안평가 실시

    * 국적사 취항 8개 미국공항 중 LA 다음으로 항공편 및 승객 운송량이 많은 공항 



131212(즉시)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2차 검색 전면 폐지(항공보안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