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BEMS)』설치로 10∼30% 에너지 절감


국가 총에너지 사용량의 21%*를 사용하는 건물부문에 건설기술(CT)·정보통신기술(IT)·에너지기술(ET)을 융합한 “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보급활성화하여 건물에너지 수요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안강화됩니다. 


   * 선진화 될수록 건물에너지 사용비율 상승 (선진국은 약 40% 수준)


국토교통부는 매년 반복되는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BEMS) 보급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8일(수) 제2차 녹색성장위원회 회의상정하여 보고하였습니다. 


< 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개요 >


건물 내 에너지 사용기기(조명, 냉·난방설비, 환기설비, 콘센트 등)에 센서 및 계측장비를 설치하고 통신망으로 연계하여,

- 에너지원별(전력·가스·연료 등)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 수집된 에너지사용 정보를 최적화 분석 S/W를 통해 가장 효율적인 관리방안으로 자동제어하는 시스템





국내외 사례를 통해 BEMS 설치 시 10∼30%의 에너지절약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최근 건물에너지 효율화로 유지관리 비용줄이려는 시장수요가 증가하여 향후 BEMS시장 급성장**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 ’12년 국토부 시범사업(3개소 평균 10%), 일본 BEMS도입 지원사업(11.1%) 등

** 해외 전문 리서치보고서(美, 네비건트리서치, ‘13.7)에 의하면 시장규모가 ’12년 2.1조원(18억불)에서 ’20년 6.7조원(60억불)로 연 15.6%씩 급성장 예상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건설기술(CT)·정보통신기술(IT)·에너지기술(ET)이 융합된 BEMS를 창조경제의 핵심분야로 육성하여 신규 시장을 창출하고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BEMS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이번 활성화 방안은 기술표준화 및 인증기반 마련,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 보급촉진 및 신규시장 창출 등 3개 분야의 6개 실천과제를 포함하고 있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① ‘기술표준화 및 인증기반 마련’을 위해 BEMS KS규격을 개발·제정하여 기술을 표준화하고, BEMS 인증제를 도입하여 시스템의 신뢰성을 확보함으로써 관련산업 발전을 촉진할 계획이다.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등 BEMS 인프라 기술과 통합·군(群)관리시스템 등 BEMS 운영기술 개발을 위한 국가 R&D를 추진하고, 건축·설비·IT분야 융합 과정인 건물에너지관리 특화과정 등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보급촉진 및 신규시장 창출’을 위해 건축기준 완화, 세제감면, 보조금 시범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고, 공공기관이 BEMS 도입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설치를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또한, ICT 기술을 활용해 건축물과 BEMS 전문 관리자를 연계시킨 ‘BEMS 원격 광역관리 시스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ISO 등 국제표준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BEMS다양한 분야간 융합을 통한 창조경제의 대표적 사례라 할 수 있으며, BEMS보급 활성화를 통해 아날로그 시대에 머물고 있는 우리나라의 건물에너지 관리분야가 스마트시대에 걸맞는 최첨단 서비스분야로 거듭나게 될 것입니다. 


(붙임) BEMS 보급활성화 방안(녹색위 보고 안건).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