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까지 717건을 신기술로 지정하여 건설현장에 활용


강구조물 도장, 비굴착 지하구조물 시공, 콘크리트 구조물 절단공법과 관련하여 새로 개발된 3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715호~제717호)하였습니다. 


제715호 신기술(“나노금속산화물졸과 복합실란의 합성을 통해 제조한 세라믹코팅제에 의한 강구조물 보수도장공법(세라수 침투공법)”)


 



교량, 육교 등에 쓰이는 강구조물은 내구성은 좋으나, 쉽게 부식되어 일정 주기로 보수도장이 필요하게 되는데, 기존 보수도장 기술은 새로운 도막이 쉽게 탈락하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한 세라믹 코팅은 침투성이 좋고, 부착력이 뛰어나 기존 도막 및 들뜬 녹을 그대로 두고 그 위에 도료를 도포하여도 보수가 가능하며, 강구조물 뿐만아니라 알루미늄, 타일, 유리 등의 구조물과 산업용 코팅제로도 폭넓게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제716호 신기술(“각형강관 및 FC플레이트 압입 후 본구조물 추진/견인에 의해 굴착작업 없이 지반을 치환하는 비개착 지하구조물 시공방법”)





지상의 도로나 철도를 그대로 운용하면서 하부에 터널이나 지하철 등을 건설하는 경우, 굴착으로 인한 붕괴위험과 작업공간이 좁아 시공상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여 기존 시설하부에 토사굴착 없이 강관을 횡방향으로 삽입하므로써, 안전하면서도 연속적으로 시공이 가능한 공법이 개발되어 공사비 절감과 공기단축도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제717호 신기술(“다이아몬드 와이어쏘를 이용한 냉각수단이 필요없는 콘크리트 구조물의 건식 절단공법(E.D.C.S)”)



 

와이어쏘(강선톱)를 이용한 콘크리트 구조물 해체시 절단과정에 발생하는 마찰열을 공기로 냉각하는 경우 냉각장치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소모로 효율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 신기술은 냉각장치가 없는 공냉방식을 채택하여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절단시 발생하는 분진을 집진장치를 이용하여 완벽히 수거하는 공법으로 개발되었습니다.


특히, 이 기술은 국토교통부 R&D로 개발되어 사업화한 기술로서, 기존 기술에 비해 시공속도 향상, 공사비 절감은 물론 에너지 절감 측면에서도 대폭 개선되어 토목·건축 등 구조물 해체시장에서 폭넓게 활용될 전망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건설산업 부진으로 신기술 활용실적도 크게 감소되고 있어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예정으로서, 그간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10일 신기술 하도급 계약시 기술사용료(공사비의 3.5~8.5%)가 보장되도록 계약예규를 개정하였으며, 금년 1/4분기에는 공사․설계용역 등의 입찰 평가기준에 신기술 활용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전국 발주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하여 교육․홍보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40114(석간) 이 달의 건설신기술 지정 고시(기술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