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外 코레일, 철도공단도 공동사업시행자로 지정


1월 16일 가좌 행복주택지구(25,900㎡, 362호)의 사업시행자LH 외에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을 추가로 지정합니다.  


현재 가좌지구는 LH가 단독 사업시행자로 지정되어 있으나, 보다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코레일과 철도공단도 함께 참여키로 하였습니다.


3개 기관은 지난해 5월 체결한 기본 협약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실무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공동사업시행 방안에 대해 상호 합의를 이뤘습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열차운행 및 이용객 안전 관리 업무를, 철도공단은 철도시설 관련 인허가, 인공데크의 설계ㆍ건설 공사 관리 등의 업무를 각각 수행하게 됩니다.  


한편, 공공임대주택 건설과 공급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LH가 가좌지구 사업 총괄을 맡음으로써 안정적인 추진체계가 구축되었습니다. 

  

LH, 코레일, 철도공단은 각 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관련 업무를 추진하게 되며, 이에 따라 행복주택의 공급도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아울러 이달말에는 3개 기관의 구체적인 업무분담 내용을 담은 세부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해 금년 4월에는 착공이, 2016년 상반기에는 입주자 모집 공고가 가능하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입니다. 


국토부는 관계기관 공동으로 추진하는 행복주택 가좌지구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을 원하는 서민층의 정책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입니다. 


특히 열차가 운행 중인 철도부지에서 국내 최초로 시행하는 공동주택 건설사업인 만큼, 이번 공동사업 추진체계가 다른 지구에서도 활용ㆍ확산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갈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