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0개 현장에 57명이 방문, 현장 애로도 듣고 격려금을 전달 예정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지난 추석명절에 이어 이번 설명절에도 실무 담당자들이 직접 담당하고 있는 업무현장을 찾아가, 업계종사자들을 만나 현장의 애로를 듣고 격려금도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번 행사에는 국토부내 국과장 등 57명이 참여하여 총 20개 현장을 방문하게 됩니다.



주요 방문현장을 살펴보면,


주거복지과장과 직원들은 서울 강서구에 있는 매입임대주택 세입자들을 방문하여 불편한 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기술안전정책관과 직원들은 대산-석문 도로건설현장을 방문하여 설 명절에도 불구하고 공기(’15년말 준공예정)를 맞추기 위해 일하고 있는 건설근로자를 격려하고,


공항항행정책관과 직원들은 인천공항 제설현장에서 한파속에 일하고 있는 관계자를 격려하고,

 

철도시스템안전팀장은 생계가 곤란한 건널목 관리원과 그 가족들을 방문하여 격려할 계획입니다.



이번 행사는 평소 현장을 바탕으로 하는 행정을 중시하는 서장관이 제안하여 지난 추석때부터 실시하는 행사로서 지난 추석에는 19개 현장에 52명이 참여하여 현장근로자 및 교통사고 유가족 등을 위문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한 바 있습니다.


140120(조간) 현장소통, 나눔문화 국토부 실무국과장이 앞장선다(기획담당관실).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