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승객 액체류면세품 허용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 예정


금년 1월 31일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여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 환승하는 승객은 인천공항에서 구매한 술․화장품 등 액체류 면세품을 직접 가지고 환승할 수 있습니다.


   * 그간 캐나다는 환승객이 소지한 액체류 면세품의 기내반입을 불허하여, 밴쿠버 도착 후 위탁수하물로 부쳐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음 


금년 1월중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캐나다 밴쿠버 공항 간 ’환승객 액체류면세품 허용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계획입니다. 


이는 캐나다측이 먼저 요청하여 추진하는 것으로, 세계최초로 시행되는 미국행 2차검색 면제가 결정적 계기로 작용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밴쿠버행 승객(‘13. 연 8.3만명) 편의 제고는 물론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도 함께 증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액체류면세품은 인천공항에서 ‘36시간 이내에 구매했다는 영수증’과 함께 ’면세품 보안밀봉봉투‘에 담겨 있어야 하며, 해당 물품은 밴쿠버공항에서 액체폭발물검색*을 거쳐 반입이 허용될 예정입니다. 


   * 인천공항도 ‘13.12.9일부터 타국 출발 인천공항을 환승하는 승객이 소지한 액체류 면세품에 대하여 폭발물 검색 시행중


앞으로도 국민안전을 위한 항공보안은 확보하면서도 승객 편의를 제고하는 정책을 계속 발굴 시행해 나가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