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1.25(토) 10시, 안산에 위치한 “반월 국가산업단지”와 안양 평촌 스마트스퀘어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반월 산단 내 입주기업과 안양 도시첨단산단 개발현장을 둘러보고, 산업단지 발전 방안에 대한 일선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지자체 및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였습니다. 

이날 서승환 장관은 산업구조의 첨단화, 융·복합화에 대응하여기존의 산업단지를 새로운 창조공간, 복합 도시공간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투자 활성화와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시첨단산단 개발, 복합용지 도입 등 산단 규제 개선, 노후 산단 재생사업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이번에 방문한 반월 국가산업단지는 ‘77년부터 개발되어 현재 6천개가 넘는 공장에서 16만 여명에 이르는 근로자가 일하는 일터로서 한해 40조원이 넘는 생산을 일으키는 수도권의 대표적 산업단지입니다. 

그러나, 조성된 지 40년 가까이 되면서, 도로·주차장 등 기반 시설이 노후화되고, 각종 편의·휴식시설이 크게 부족하여 안산시와 입주 기업체들이 산단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서승환 장관은 “낡은 산업단지들이 새로운 산업과 시설이 들어서는 창조공간, 누구나 일하고 싶은 일터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노후 산단 재생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현재 노후산단 재생사업은 ‘09년부터 대전·전주·대구·부산에서 진행중 



안산 반월 국가산단 방문에 이어 시화방조제에 위치한 “시화호 조력발전소”를 방문하여, 시화호 조력발전소, 시화멀티테크노밸리(MTV) 등 시화지역 개발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전체적으로 점검하고, 조력발전소는 국가 전력난 해소에 기여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한 중요한 사례라고 평가하고 담당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오후에는 안양 평촌 ‘스마트스퀘어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현장을 방문하였는데, 기존 도심내 유휴공장을 산업·주거·문화가 복합된 새로운 도시공간으로 탈바꿈시킨 도시첨단산단 개발의 모범사례로 평가하고, 앞으로 개발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도 단순 제조업 중심 단지에서 벗어나 첨단 산업시설과 비즈니스, 연구개발, 레저, 문화 기능이 융·복합된 최적의 환경을 갖추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현장방문을 통해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존 산업단지의 노후화된 현실과 새로운 첨단산업단지의 미래상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앞으로도 산업계 및 지자체 등으로 구성된 협의채널을 활성화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긴밀히 반영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