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연간 결항 107편→57편으로 감소 전망


제주국제공항 활주로 운영등급상향됨에 따라 지금까지 연평균 107편 가량 발생하고 있는 항공기 결항 편수가 연평균 57편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는 6일부터 제주국제공항의 활주로 운영등급을 현재 Category-I 착륙 시정치 550m를 Category-II 300m로 상향하여 운영합니다. 


그 동안 제주국제공항은 안개․해무 등 악기상 시에도 항공기가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도록 활주로 운영등급을 높이기 위해 착륙대 보강 및 항행안전시설 성능보강 등 3년 동안 준비를 완료하고 6개월 동안 시험운영을 거쳤습니다.


활주로 운영등급 Category(CAT)는 항공기의 정밀 이․착륙을 지원해 주는 항행안전시설의 성능에 따라, 항공기가 착륙할 수 있는 최저 시정거리로 구분되며, CAT 등급이 높을수록 착륙 시정거리가 줄어들고 결항율도 낮아집니다. 


등 급

착륙 가시거리

운영 공항

CAT - I

550m 이상

제주, 김해공항 등

CAT - II

300m 이상~550m 미만

-

CAT - IIIa

175m 이상~300m 미만

김포공항

CAT - IIIb

50m 이상~175m 미만

인천공항

   


제주국제공항은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으로 항공기 착륙 시정거리가 대폭 줄어들어 300m 이상만 되면 항공기 착륙이 가능해져, 항공기 결항률이 줄어들게 됩니다.  


지금까지 제주국제공항은 안개 등 기상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 편수가 연평균 107편이 발생하고 있으나, 활주로 운영등급이 높아짐에 따라 결항편수가 연평균 약 57편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제주도는 지리적 여건상 제주를 찾는 국민과 해외 관광객 등은 대부분 항공기를 이용하고 있는데, 특히 관광철에 갑작스럽게 기상이 악화되어 항공기의 무더기 결항 사태가 빈번히 발생하여 이용객들의 불편이 많았습니다. 


오는 2월 6일부터는 제주국제공항은 활주로 운영등급이 상향 운영됨으로써 기상이 나쁠 경우에도 항공기가 안전하게 착륙할 수 있어 항공기 결항으로 인한 승객 불편이 개선되고 경제적 편익도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고 제주국제공항 이외 공항에도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을 단계적으로 추진 중이며, 김해공항은 용지매입, 시설보강 등을 통해 2015년부터 CAT-I → CAT-II로 상향운영하고, 김포공항은 CAT-III(a) → CAT-III(b)로 인천국제공항과 동일하게 상향 운영할 예정입니다.  


그 외 공항에 대하여도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며, 공항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으로 연간 약 162편의 항공기 결항편수가 줄어들고, 안전이 강화됨은 물론 연간 약 40억원의 경제적 편익도 기대됩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