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비 61대(강릉 29, 동해 7, 양양 19, 고성 6대) 등 지원


금일(2.11) 안전행정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폭설피해가 큰 강원도에 제설장비 61대(강릉시 29대․ 동해시 7대․양양군 19대․고성군 6대)와 운용인력 75명을 추가로 긴급 지원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동안 강원도에 폭설이 집중됨에 따라 태백시와 동해시에 제설장비(5대)와 제설제(염화칼슘 400톤)를 긴급지원한데 이어, 제설장비와 인력이 부족한 지자체에 추가로 긴급 지원하기로 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여, 상대적으로 제설작업이 더딘 지방도나 산지도로, 마을 진입로, 산간도로 등에 대해서도 제설장비 및 자재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또한 갓길에 쌓인 잔설을 제거하고, 눈사태 다발지역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등 눈으로 인한 국민불편을 최소화하고 교통안전에도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140211(즉시) 영동지방 폭설, 지자체에 제설장비 등 지원(도로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