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새 정부 출범이후 관계부처간 협업을 바탕으로 세제․금융․공급 등이 망라된 부동산 대책(4.1 종합대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 결과, 


주택거래량이 증가하고, 수도권 가격 하락세가 진정되는 등 주택시장 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올해 주택시장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서민 주거안정을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주요 추진 정책



정부는 지난 2013년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해 수요와 공급 양 측면에 걸친 과도한 정부개입과 규제를 완화하여 시장 자율조정기능을 회복하는 데 초점을 두었습니다.


 ㅇ 공급분야에서는 공공분양주택을 기존 연 7만 → 2만호 이하로 축소하고, 시장수요를 감안하여 공공택지 등의 사업계획을 조정하는 등 과도한 정부개입을 최소화하였습니다. 


 ㅇ 세제․금융․청약제도 개선을 통해 실수요자 및 유효수요층의 주택구입 여건을 개선하는데 노력했습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청약가점제 축소,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 등 과거 시장과열기의 과도한 규제를 개선하였고, 취득세율 항구인하, 양도세 한시감면 등 세 부담 완화를 통해 주택구입비용을 완화하였습니다.


아울러, 생애최초구입자에 대해서는 취득세 한시면제, 금리 인하 등 생애최초주택구입자금 지원 강화, 공유형 모기지 도입 등 세제·금융 지원을 강화한 바 있습니다.


 ㅇ 준공공임대주택 및 주택임대관리업 도입 등 민간임대사업 활성화 기반도 마련하였으며, 임대주택리츠를 통해 하우스푸어 주택을 매입하는 등 하우스푸어 지원대책도 시행하였습니다.



주택시장 정상화와 함께, 행복주택 건설 등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확대(연 11만호 공급 추진)하고, 주택바우처(개편 주거급여) 도입도 추진하는 등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을 위한 기반도 다졌습니다. 



 주요 성



< 주택시장 정상화 >


□ 이러한 일련의 조치로 도권 주택가격의 하락세가 진정되었고, 주택 거래량도 증가하는 등 주택시장 회복기반을 공고히 하였습니다.


 ㅇ ’13.1~12월간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은 1.1% 하락하여, ’12년(△3.0%)에 비해 하락폭이 축소되었으며, 특히, 4.1대책 이후인 ’13.4~12월에는 수도권 주택매매가격이 보합세로 전환, 1~3월 △1.1%와 비교할 때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 전국 주택 매매가격 증감(%) : (’13.1~12) 0.3%, (’13.4~12월) 0.8%


 ㅇ ’13년 주택 매매거래량은 85.2만건으로, 전년(73.5만건) 대비 15.8% 증가하는 등 예년평균(’08~’12년 85.6만건)에 근접하였으며’13.4~12월은 71.1만건으로 전년동기(58.4만건) 대비 21.7% 증가, 예년(5년평균 66.2만건) 대비 7.4% 증가하였습니다. 


<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 증감률(%) >                             < 연도별 주택 매매거래량(건) >     

 


국토연구원 분석(’14.1월)에 따르면, 새정부 주택정책은 ’13.4~12월간 주택거래량 약 11만호 증가, 주택가격 1.8%p 상승효과가 있었으며, 이는 경제성장률 0.13%p, 건설투자 0.44%p, 민간소비 0.22%p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 서민 주거안정 지원 >


□ 공공임대주택 공급확대·주택바우처 도입 등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ㅇ 건설임대 4.2만호 준공, 매입․전세임대 3.8만호 공급 등 총 8.0만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였으며, 도심내 임대주택 공급확대를 위해 행복주택 사업을 추진하여 7개 지구(5,230호) 지정(12.19) 및 가좌지구 사업계획 승인(12.29)을 하였습니다.


 ㅇ 또한, 저소득층 주거지원을 위해 기존 주거급여를 확대 개편*하고, 서민·중산층 월세 부담완화를 위해 월세 소득공제를 확대**하는 등 계층별 맞춤형 주거 지원도 강화하였습니다.


    *「주거급여법」을 제정하고, 주거급여의 대상규모(73만→약 97만 가구) 및 지급액(월평균 8만원→약 11만원)을 확대

    ** 공제율 50 → 60%, 공제한도 300만 → 500만원



□ 주택기금을 통해 무주택 서민 25만가구(16조원*)에게 저리의 주택구입·전세자금을 지원하여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였으며, 


   * 전세자금 : 15만가구 6.6조원, 구입자금 : 10만가구 9.3조원


 ㅇ 특히, 1~2% 대 저리의 공유형 모기지를 도입하여 저렴한 비용으로 내집 마련 기회를 제공하였습니다.



□ 또한, 과도한 대출원리금 상환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하우스푸어 지원을 위해 희망임대리츠에서 하우스푸어 주택 897호를 매입하고, 매입한 주택에 하우스푸어가 다시 임차하여 거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실거주비를 월평균 60만원* 경감하는 성과를 달성하였습니다. 


   * 매각 전 원리금114만원(20년균등상환,이자율4.5%)→매각 후월세54만원



  ’14년 전망 및 정책 추진방향



< 주택시장 전망 >


올해 주택시장은 거시경제 회복 기대, 취득세 인하 및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 등 제도개선에 힘입어 지난해의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ㅇ 다만,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 대외경제 불확실성, 가계부채 등은 주택시장 회복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ㅇ 주요 연구기관별 전망을 보면, 대부분의 기관이 1% 내외의 안정적인 가격상승을 전망한 가운데, 건설산업연구원은 지방의 경우 주택공급 확대 등의 영향을 감안하여 1.0% 하락을 전망하였습니다. 


< 연구기관별 ’14년 주택시장 전망 > 

구분

국토연구원

건설산업연구원

주택산업연구원

주택

아파트

전국

1.3

-

1.1

1.5

수도권

1.5

1.0

1.1

1.7

지방

1.5 이하

1.0

1.3(광역시)

1.6(광역시)



< 입주예정 물량 >


’14년 전국 입주예정 물량은 ’13년(39만6천호)보다 10.7% 증가한 43만8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ㅇ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13년(23만5천호)보다 22.8% 증가한 28만9천호로 집계되었으며, 비아파트는 ’13년(14만9천호)보다 7.0% 감소한 14만9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 수도권의 경우 ’14년 입주예정 물량이 ’13년(17만7천호)보다 2.4% 감소한 17만3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ㅇ 다만, 아파트의 경우 ’13년(9만6천호)보다 3.1% 증가한 9만9천호가 입주될 예정으로, 수도권 전월세난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비아파트는 ’13년(8만1천호)보다 9.0% 감소한 7만4천호 입주)


□ 지방은 ’14년 입주예정 물량이 ’13년(21만8천호)보다 21.4% 증가한 26만5천호로 집계되었습니다.


 ㅇ 아파트의 경우 ’13년(13만9천호)보다 36.3% 증가한 19만호가 입주될 예정이며, 비아파트는 ’13년(7만9천호)보다 4.8% 감소한 7만5천호가 입주될 예정입니다. 


< ’14년 정책추진 방향 >


□ 국토부는 ‘14년에도 “4.1 종합대책”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주택시장 정상화와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을 지속 추진할 계획입니다. 


 ㅇ 작년에 마련된 시장회복 기반을 바탕으로, 회복세 확산을 위해 저리의 주택구입자금 지원 등 주택시장 정상화 방안을 지속 추진합니다.  


   - 금년에도 공유형 모기지 2조원(1.5만 가구)을 포함하여 저리의 주택구입자금(디딤돌 대출)을 11조원 규모(최대 12만 가구)로 지원합니다.  


 ㅇ 또한, 전세→월세 전환 등으로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므로 임대시장 구조변화에 맞춘 구조적 대응에 주력하고개편 ‘주거급여’(주택바우처)가 ‘14년 하반기에 본격 시행되고, ’행복주택‘도 지자체의 참여를 강화하여 본 궤도에 오를 것으로 기대되는 등 보편적 주거복지의 가시적 성과를 내는 데 힘을 쏟을 계획입니다.  


140214(조간) 2013년, 주택시장 정상화의 기반 마련(주택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