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를 거점으로 산업단지 창의혁신 이끌 것으로 기대


한국산업단지공단2. 19(수) 11시, 대구혁신도시 신청사에서 윤상직 산업통상부장관, 김범일 대구시장, 유승민 국회의원, 지역주민 등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청식을 가졌습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1964년 산업단지의 개발 및 관리, 입주기업의 생산활동을 지원함으로써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6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울디지털, 남동, 반월․시화, 구미, 창원, 여수 등 전국 52개 산업단지를 관리․지원하고 있으며, 첨단․융복합산업 입주공간 확충, 창의․혁신 클러스터 구축, 기업성장지원기능 혁신, 지속성장가능 경영체계 구축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습니다.


지하 1층, 지상 10층 규모(연면적 22,778㎡)의 신청사는 태양광발전, 지열설비, LED 조명 등을 사용하여 에너지절감형 건물로 지어 졌으며, ‘11. 12월 착공하여 ’13년 11월에 완공했고 지난 1. 27일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치사를 통해 “지난 50년의 역사를 바탕  으로 새로운 터전인 대구에서 창조경제를 이끌어 가고 국가균형 발전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하여 대구 경제의 성장과 도약에 일조하는 핵심적 역할을 맡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강남훈 산단공 이사장은 “산업단지 조성 50년이 되는 올해 대구시대 개막은 산단공이 창조․융합 산업단지를 만들어가고 창조경제를 이끌어 가는 리더로 탈바꿈하는 새로운 전환 국면”이라며, “대구에서 새 출발을 계기로 지역사회에서 사랑받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청렴한 산단공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구혁신도시는 4,216천㎡ 면적에 총 11개 기관이 이전*하며, 첨단의료복합단지와 산학연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정주 계획인구 23,000여 명, 외래 방문객수 연간 30만 명 이상으로 기대되는 신도시로서 2015년까지 모든 공공기관의 이전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이전완료기관: 중앙신체검사소(‘12.12.), 한국감정원(’13.8.), 한국교육학술정보원(‘13.10.) 한국산업단지공단(‘14. 1.) 

      

국토교통부는 본격적인 이전에 따른 이주직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기반시설, 주거․교통․교육대책 등 정주여건 종합점검을  위하여 「혁신도시 입주점검반*」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대규모 기관 이전 前 현장점검 위주로 혁신도시별 2회 이상 실시



140219(조간)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혁신도시 신청사 개청식(투자유치지원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