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시를 가르고 있는 남강은 경상남도 남부를 흐르고 있는 낙동강의 지류입니다. 경상남도 함양군 서상면 덕유산에서 발원하여 덕천강을 합하고 진주에서 북동으로 유로를 바꾸어 함안군 대산면에서 낙동강과 합류하는 남강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강입니다. 지난해 겨울, 경남 진주시에 위치한 남강 물 문화관이 재개관 했는데요. 1997년 1월 처음 문을 연 물문화관의 내부를 전면 개·보수한 뒤 친수복합공간으로 시설을 꾸몄습니다. 





진주시내에서 120번 버스를 타고 진양호 거리에서 내렸는데요. 하차한 곳에서 진양호 공원 반대편을 따라 걷다 보면 남강댐을 찾을 수 있습니다. 


남강댐을 따라 걸어가다 보면 진주시 능력개발원이 위치하고 있는 노을공원에 도착하게 되는데요. 노을공원에서 알려주는 표지판을 따라 다시 오르막길을 걷다보면 마침내 남강 물 문화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특히 남강 물 문화관을 올라가다보면 남강의 본 댐과 발전소, 관리소 등을 볼 수 있는데요. 무엇보다 진양호의 모습을 한 눈에 바라 볼 수 있어 보는 즐거움을 함께 느낄 수 있습니다.




‘남강 따라 흐를라치면 _ 물길 따라 만나는 남강의 삶 이야기’라는 주제로 남강 물 문화관의 첫 관람을 시작하게 되는데요. 2층으로 구성되어 있는 남강 물 문화관은 1층 상설전시실과 2층 주민친화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층 상설전시실은 남강과 함께한 세월의 흔적과 역사를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최신 기법의 장치들을 활용해 남강과 그 주변에 모여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는데요. 사람의 목소리를 인식하는 수달모형이 남강에 관해 관람객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이색적인 시설도 눈길을 끄는데요. 모형 자전거로 남강을 따라 달리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워터바이크 체험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 밖에도 남강에서 만나는 세계의 댐과 남강과 함께한 삶의 노래 등 다양한 주제로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2층은 주민친화공간으로 다목적홀과 전망테라스 등이 위치하고 있으며, 물빛정원 전망대에 올라서면 남강 댐과 진양호를 비롯하여 진주 시내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습니다.


남강 댐은 우기에 집중되는 강우를 댐에 저류하여 시민들에게 적시적소에 맑은 물을 공급해 주고 있는데요. 과학적인 댐 운영으로 홍수피해를 예방하고 생활용수, 공업용수, 농업용수 및 하천유지용수로도 공급되고 있습니다. 또 진양호의 수질을 맑고 깨끗하게 관리하며 무공해 청정 전기 에너지를 자가 생산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댐 주변지역 주민의 생활수준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는데요. 물 교육 공간 및 휴식공간을 제공하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남강댐에서 취수된 용수는 하루 261천m3의 수돗물 생산용량을 가진 사천정수장을 거쳐 서부경남 7개 시군 100만 시민의 식수로 사용되고 있는데요. 하동과 사천, 고성, 남해, 통영, 거제, 진주시를 잇는 서부경남의 젖줄로 남강댐은 서부경남의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남강 댐 문물화관을 마주하고 있는 진양호 공원에는 경남 최초의 동물원인 진양호 동물원과 진양호 전망대 등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휴양시설이 위치하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진양호 전망대에서 바라본 노을은 감탄사를 자아내며 절경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다가오는 봄, 남강댐 물문화관과 진양호 공원이 함께 어우러진 남강의 아름다운 자태를 여러분들도 한 번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