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이동궤적 분석…경기 부천‧서울 금천 주중 가장 혼잡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4.2.21 건설회관에서 개최된 「2013년 국가교통DB 구축사업 성과발표」에서 국내 최초로 교통빅데이터 분석․처리기술을 이용한 교통혼잡지도를 개발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중 가장 교통이 혼잡한 지역은 서울, 부산, 인천, 광주, 대구 순이며, 시군구별로는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서울시 금천구, 서울시 종로구,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인천시 동구 등의 순서로 가장 혼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교통혼잡지도’는 도로의 혼잡상태를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지도상에 표출하여 전국 단위의 도로 혼잡수준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지도입니다.

 

이번에 발표된 ‘혼잡지도’는 빅데이터인 2013년 9월 한 달간의 게이션 이용 차량의 이동궤적(6억 개) 25만 개 도로구간에 분석하여 도로․교차로․행정구역별로 구현되어 지도상에 특정 기간의 혼잡강도*를 파악 할 수 있습니다.

 

* (혼잡강도) 해당 도로구간을 이용한 전체 차량의 총 통행시간 대비 혼잡속도 이하로 주행한 차량의 총 통행시간의 비율로 혼잡이 심할수록 높게 나타남


이는 기존 실시간 소통정보 제공과 같은 1회적이고 단편적인 교통정보 이용사례를 넘어서 내비게이션 이동궤적이라는 빅데이터와 전국단위의 교통네트워크 분석을 실현한 사례로 교통 빅데이터 분석기술의 전환점이 될 전망입니다.

 

<광역자치단체 수준의 교통혼잡 강도 : 주중, 주말, 추석>



교통혼잡지도 시스템은 ① 내비게이션 데이터와 도로 네트워크 자료인 ‘빅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② 혼잡여부를 판단하고 각종 지표를 생성하는 ‘교통혼잡 분석시스템’, ③ 분석 결과를 지도에 표출하는 ‘GIS 기반 표출시스템’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교통혼잡지도를 활용한 분석결과, 광역자치단체 단위로 보면 주중의 경우 대도시의 혼잡도가 높았으며 경상남북도, 충청남북도, 강원도의 경우 주중보다 주말의 교통 혼잡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명

주중

혼잡강도

주말

특송기간(추석연휴)

혼잡강도

증감비(%)

혼잡강도

증감비(%)

서울

53.8

47.6

11.7

52.1

3.3

부산

45.5

41.5

8.8

49.8

9.4

인천

43.5

35.6

18.1

41.2

5.2

광주

37.6

32.6

13.2

38.1

1.3

대구

37.1

32.6

12.2

41.3

11.2

대전

28.6

27.8

3.1

37.9

32.2

경기도

28.5

28.8

1.0

39.1

37.2

울산

27.4

22.7

17.1

29.6

8.2

제주도

26.3

25.3

3.7

28.0

6.6

전라북도

22.6

20.6

9.0

27.5

21.5

전라남도

19.6

18.1

7.4

22.1

12.7

경상남도

14.0

15.2

9.2

22.9

64.1

충청남도

12.3

20.7

68.8

34.0

177.7

충청북도

11.6

16.8

45.0

31.8

173.4

강원도

11.6

15.2

31.4

20.0

72.4

경상북도

8.4

12.7

50.7

20.1

138.4

주: 증감비(%)은 주중 혼잡강도 대비 주말 또는 특송기간(추석연휴)의 증감비임. (△증가, ▽감소)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 수준의 분석결과 주중의 경우 경기 부천 소사구의 혼잡강도가 66.3%로 가장 혼잡한 반면 경남 하동군은 2.5%로 혼잡이 가장 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위 10개 시군구 

하위 10개 시군구 

 

 


주말의 경우 서울시 강북구와 은평구의 혼잡강도가 각각 61.5%, 59.8%로 가장 혼잡한 반면 전북 무주군은 3.4%로 혼잡이 가장 덜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상위 10개 시군구 

하위 10개 시군구 

 


 

 

교통혼잡지도는 향후 전국 도로․도시별 교통망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되거나 교통수요관리, 대중교통 활성화 등 정책 효과를 적기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혼잡지도에 나타나는 차량 이동량․속도 자료를 기반으로 해당 지역․도로별로 연료 소모량과 CO2 등 온실가스 배출량도 산출할 수 있게 되어 지속가능한 교통정책 수립에도 활용될 예정입니다.

 

또한, 향후 추가연구를 통해 주간단위의 교통혼잡 예보정보를 제공하는 등 국민 생활밀착형 서비스도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교통혼잡지도는 올해 상반기부터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에 위탁하여 국가교통DB 구축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오늘 집중적으로 발표한 ‘전국 교통혼잡지도’ 이외의 2013년도 연구성과는 4월부터 순차적으로 발표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140221(석간) 전국 도로 교통 혼잡 한눈에 파악(교통정책조정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