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3개 항공사가 오는 3월 1일부터 휴대용 전자기기(PED) 사용 확대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PED(Portable Electronic Devices)  

통신 및 데이터의 처리와 이용이 가능한 경량의 전자기기로 손에 쥐고 사용 가능한 태블릿 PC, 전자책, 스마트폰과 같은 제품에서부터 MP3 플레이어와 전자게임기 같은 소형기기까지 다양 

 

그 동안, 휴대전화, 테블릿 PC, 노트북 등 휴대용 전자기기는 고도 10,000ft이상에서만 사용이 허용되던 것이 비행기모드로 전환할 경우, 비행 전 구간으로 확대된 것입니다.


다만, 휴대용 전자기기를 이용한 음성통화, 데이터 송수신의 경우는 여전히 제한된다고 밝혔습니다.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 확대를 위해서는 항법 또는 통신시스템의 전자기기로 인한 전자파 영향 여부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는 동 평가를 수행하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4개 저비용항공사(제주, 에어부산, 티웨이, 이스타)에  대해 안전성 평가를 위한 기술을 지원하여 오는 3월 15일부터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 확대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