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산하 5개 기관, ’17년까지 중장기 계획대비 21조원 부채감축
교육비 무상지원, 고용세습 등 방만경영 사항 전면 개선 추진


국토교통부는 3.11(화) 김경식 제1차관 주재로 14개 산하 공공기관 부기관장이 참여한 가운데 「공공기관 정상화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기관별 정상화대책 이행계획(부채감축계획, 방만경영 개선계획)에 대한 세부 액션플랜을 수립하여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을 주문하였습니다. 


김경식 차관은 LH 등 5개 기관이 중장기 재무관리계획보다 부채증가규모를 대폭 감축(21조원)하는 대책을 내놓았으나, 4개 기관은 여전히 재무구조의 건전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으므로 3월 말까지 추가 보완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김경식 제 1차관


또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교육비 무상지원, 고용세습 등 방만경영 사항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에 반드시 전면적으로 개선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김경식 차관은 정상화계획을 마련하는 것은 개혁의 끝이 아니라 시작임을 강조하며, 정상화대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기관장과 간부진이 중심이 되어 임직원과 노조를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등 부채 및 방만경영 문제가 조기에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국토부는 앞으로 매월 점검회의를 개최하는 등 기관별 정상화대책 추진현황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3․6월에는 서승환 장관이 직접 기관장회의를 개최하여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6월 말 그간의 추진실적 및 노력 등을 평가하여 부진한 기관장은 해임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입니다.




140312(조간) LH 등 산하 공공기관 정상화대책 점검회의 개최(창조행정담당관) (2).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