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교통․물 분야 국토부 50억 원 예산지원…우리 기업 수주 확대 기대



우리나라가 ‘르완다 공항부지 개발’, ‘칠레 토지정보 인프라’, ‘모잠비크 간선도로망’, ‘니카라과 국가도로망’, ‘태국 동부연안 물관리, ‘인도네시아 페칸바루 상수도’, ‘베트남 후에 도시교통’ 개발도상국의 주요 인프라 건설 종합계획을 수립해줍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패키지형 인프라 수출 전략’의 일환인 인프라개발 종합계획(마스터플랜) 수립지원 대상사업 7건을 3월 24일 해외건설진흥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했습니다. (* 국토부 제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기재부 등 11개 부처 고위직공무원, 해외건설에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 등 총 25명의 위원으로 구성)


국토부의 예산지원을 통한 개도국 인프라 개발 종합계획 수립은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이며 작년(3건)의 2배 이상인 7건을 수립함으로써 양적으로 확대됨은 물론, 국제기구 공동사업*도 새로 추진하는 등 질적인 향상도 있어 우리 기업의 수주 지원이 보다 실효성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아시아개발은행(ADB)와 공동으로 베트남 후에 도시교통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후속 차관사업 등에 우리기업 진출 활성화 추진)


이번에 선정된 7개 사업은 해외건설에 관심 있는 일반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 수요조사(총 52건 접수)를 바탕으로  신 시장 개척, 전후방 연계효과(Linkage Effect), 우리나라 강점 분야 및 우리 기업 수주 가능성 등을 토대로 해외건설 전문가(국토부, KOICA, KDI, 수출입은행, 해외건설협회, 학계 전문가 등)들이 심의하여 결정하였으며, 우리 기업이 국내외 사업경험을 통해 이미 비교 우위를 점하고 있는 신도시, 수자원, 교통 분야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개도국에서 우리기업의 진출이 활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위에 적은 7개 사업의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4월 중에 용역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하는 등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동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지원 대상 국가에 제공한 이후에도 후속 사업 발굴 및 우리 기업의 수주 지원을 위해 대상 국가와 지속 협의할 계획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개도국 정부가 개발사업을 추진할 경우 우리가 수립한 종합계획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작년보다 양적·질적으로 사업이 향상된 만큼 우리 기업의 수주 기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해외건설을 투자개발형 사업 진출 확대, 신 시장 개척 및 공종 다변화 등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창출하는 창조경제 동력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140328(조간) 르완다 등 개도국 인프라 개발 종합계획 수립 지원(해외건설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