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영광군 안마도・옹진군 대이작도에 실시설계 착수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상습적인 물 부족을 겪고 있는 섬지역에  안정적이고 깨끗한 용수공급을 위해 시범적으로 전남 영광군 안마도와 인천 옹진군 대이작도에 지하수확보 사업을 추진합니다.

 

그동안 국토부는 도서지역 물 부족 해결을 위해 지하수 확보시설 설치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12.1월, 지하수법 개정)하고, 도서․해안지역 지하수 확보방안에 대한 정밀조사와 타당성 조사를 진행(’11.5월~‘13.12월)해 왔습니다. 타당성조사 결과 우선순위가 높은 안마도와 대이작도 2개 지역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여 이달부터 실시설계를 착수합니다.

 

지하수 확보시설은 지하수가 흐르는 땅속에 물막이벽을 설치하여 지하수를 저장하고 바닷물 침입을 방지함으로써 연중 안정적인 취수가 가능하여 가뭄대처에 용이한 용수확보 시설입니다.

 

국토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기존 용수공급 체계를 보완할 수 있는 신규 지하수 확보시설을 지자체에 공급함으로써 도서지역 물 부족 문제 해결에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수자원 확보시설 개념>


하수가 흐르는 대수층내 인공적인 차수벽(Cut-off wall)을 설치하여 지하수위 상승 및 염수침입을 방지함으로써 계획적인

지하수 개발과 취수가 가능한 시설로서 민원이나 환경파괴가 거의 없는 신개념의 친환경적 수자원확보 기술

 

(서지역 시설 모식도)

 

(하수자원 확보시설 모식도)

 

 

 

140528(조간) 물 부족 섬마을, 지하수 확보 가능해진다(수자원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