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항공사 최고경영자 안전강화 간담회....

사고가 발생하면 회사가 망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 주문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은 29일(목) 16시 정부세종청사에서 8개 국적항공사 사장단과 「항공안전 간담회」를 갖고 국민 안전 최우선 기조를 강조하며 항공업계의 혁신 노력을 당부하였습니다.

 

 서 장관은 항공안전을 증진하기 위해 정부와 항공사의 공동 노력이 있어야 하는 만큼, 항공사 사장단에 핵심적인 안전요소에 대해 다음과 같이 각별한 대책 마련을 주문하였습니다.

 

첫째, 항공사고가 발생하면 회사가 망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안전을 최우선하는 경영환경 조성 앞으로 정부는 사고 또는 안전규정 위반사례가 발생하면, 과징금 대신 운항정지 위주의 가장 강력한 처분을 할 계획

 

둘째, 항공기를 도입하거나 신규노선을 개설할 경우에는 운항에 필요한 충분하고 숙련된 조종인력을 확보한 후 운항 앞으로 정부는 항공사의 중․장기 항공기 도입계획과 조종인력 확보계획, 운항계획 등을 철저히 확인하고 안전이 확보된 경우에만 운항을 허용할 계획

 

셋째, 항공기 운항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조종사와 정비사가 매뉴얼에 따라 조치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안전이 완벽하게 확보되지 않은 상태로 운항하는 사례가 없도록 조치 → 앞으로 정부는 현장위주의 감독활동을 통해 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

 

넷째, 조종사․정비사의 훈련프로그램은 항공기에 대한 지식과 기량은 물론, 팀워크와 책임감도 배양할 수 있도록 개선 → 앞으로 정부는 운항규정 및 정비규정 인가시 훈련프로그램 개선사항을 집중 점검할 계획

 

다섯째, 항공사 간 부품 공유체계 등을 통해서 고장 난 부품을 적기에 교환할 수 있는 대책도 수립 → 앞으로 정부는 최근의 지연결항 사례를 분석하여 예비부품의 적정 보유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예정

 

 

또한, 서 장관은 인명 구조와 매뉴얼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비상대응 매뉴얼도 다음 사항을 반영하여 6월 초순까지 개정할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첫째, 다양한 사고 상황에서 실제로 작동할 수 있도록 초기 대응단계별(10분, 30분, 1시간, 2시간) 조치사항을 구체적으로 정비

 

둘째, 인명 구조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승무원의 비상탈출훈련 등을 실전과 같은 반복훈련을 통해 승무원들이 실제상황에서 배운 대로 반사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조치

 

셋째, 최고경영자의 관심이 중요한 만큼 CEO도 비상훈련에 적극 동참하고, 주기적인 점검과 확인을 통해 차질없이 진행되는지 여부를 점검

 

넷째, 사고 발생시 피해자 가족 지원에 대한 계획 중 집결장소와 숙소의 사전 선정, 콜센터 운영세부계획, 피해자 가족에 대한 1:1 직원배치 계획 등도 면밀하게 점검

 

 

140529(조간) 국적항공사 안전강화 간담회 개최(운항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