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도 대형사고 대비 훈련…복구→2차사고 방지 주안점

 

 

탈선 등으로 인한 대형사고시에도 KTX 여객의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초동 조치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한 훈련이 실시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한국철도공사, 철도시설공단, 소방방재청, 의료기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고속철도 대형사고 초동조치 대응훈련」을 5월 30일 대전조차장에서 실시하였습니다.

 

훈련은 이날 15시 ~ 18시까지 대전조차장역 선로를 통제한 후 “지진으로 인근 공사장 장비가 전도되면서 운행 중인 KTX에 충격을 주어 고속으로 운행 중인 열차가 탈선한 재난 상황”을 가정하였습니다. 또한, 그동안 실시했던 복구 위주의 기존 훈련을 탈피하여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열차방호 등 안전조치, 인명피해 최소화 등 초동조치에 주안점을 두었습니다.

 

이러한 비상대응능력 향상과 아울러 특히 사고 시 개인별 임무숙지 확인, 현행 초동조치(10분, 30분, 1시간 등) 매뉴얼의 적정성 등을 검증하였습니다.

 

훈련에 참관한 여형구 국토부 제2차관은 “평소 철저한 사전점검, 안전수칙 준수 등을 확고히 하여 철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여야 하나, 사고가 발생한 경우에도 신속한 초기대응(Golden Time)으로 인명피해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이러한 실질적 반복 훈련 실시로 초동조치 매뉴얼을 체득하여 실제 사고 시 신속하고 적정한 대응이 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하였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지하철 운영기관도 초기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금년 중 수시로 실질적인 비상대응훈련을 실시토록 지시하였습니다.

 

 

 

140531(조간) 고속철도 대형사고 대비 훈련(철도운행관제팀).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