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 양성을 위한 2개 훈련사업자 선정 및 협약체결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와 한국항공진흥협회(회장 김석기)는 국내 항공조종인력 양성체계를 강화하고 조종사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2단계(’14~’18) 항공조종인력 양성사업의 훈련사업자를 선정(5.30)하여 6월 10일 협약을 체결하기로 하였습니다.

 

<향후 5년간 국내 조종사는 연평균 455명의 신규 수요가 발생될 것으로 예상>

 

2단계 항공조종인력 양성사업의 훈련사업자로 선정된 학교는 한국항공대학교와 한국항공직업전문학교로 울진비행교육훈련원에서 사업용조종사를 양성하게 됩니다.

 

항공조종인력 양성사업은 유휴 공항인 울진비행장에 비행교육훈련원을 개원(’10.7.8)하여 사업용조종사를 양성하는 사업으로 1단계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2014.3월부터 2단계 사업을 추진중에 있습니다.

* 1단계 사업에서는 한국항공대학교와 한서대학교가 훈련사업자로 선정되어  총 140명의 사업용조종사를 배출하여 약 70%의 높은 취업률을 나타냄

2단계 사업은 한국항공대학교와 한국항공직업전문학교에서 ’14.6월부터 교육생을 모집하여 매년 140명의 사업용조종사를 양성할 예정입니다.

 

울진비행교육훈련원의 모집요건은 항공신체검사자격 1종 및 토익 700점 이상 취득자(기타 영어성적 반영 가능)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학력과는 무관하게 지원할 수 있습니다. 울진비행교육훈련원은 통합사업용조종사 과정을 운영중에 있으며, 사업용조종사, 계기증명(육안이 아닌 기계에 의해 조종할 수 있는 자격), 다발한정(엔진 2개 이상의 항공기를 조종할 수 있는 자격) 자격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 교육기간은 약 1~1.6년이 소요되며 기상상황 및 개인기량에 따라 변동가능

 

울진비행교육훈련원을 수료하여 사업용조종사 자격(다발, 계기 포함)을 취득하게 되면 항공사 및 항공기사용사업체 부기장․비행교관으로 취업이 가능합니다. 

* 국내 항공사 부기장 60명, 항공기사용사업체 부기장 및 비행교관 35명 취업

 

또한, 국토교통부는 2단계 사업을 통해 국내 조종인력 양성기반을 체계적으로 구축하여 세계적으로 심각하게 문제가 되고 있는 조종사 인력난을 해소하고, 글로벌 항공산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동안 국내는 양성기반이 취약하여 많은 인력이 해외(미국․호주)기관에서 훈련을 받아왔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외화가 유출되는 실정이었으나 울진비행교육훈련원을 통해 외화 유출을 크게 방지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향후 국토교통부는 사업의 발전을 위해 제트교육과정 등 항공사 맞춤형 교육을 지원하고 중국과 동남아 등 해외 조종교육생을 유치하여 글로벌 비행교육훈련원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40610(조간) 항공조종인력양성 훈련사업자 선정(항공자격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