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완도군에는 고운 모래사장으로 널리 알려진 명사십리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명사십리(明沙十里)는 전라남도 신안군, 전라북도 군산시와 고창시 등 여러 곳에서 불리고 있는 지명으로, 한자 표기로는 ‘밝은 모래’라는 뜻의 ‘명사(明沙)’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전라남도 완도군 명사십리(鳴沙十里)의 ‘명사(鳴沙)’는 ‘모래가 운다’는 뜻으로 모래사장의 모래가 곱고 부드러워서 파도에 쓸리는 소리가 십 리 밖까지 들린다고 해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명사십리 해수욕장은 해변에 곱게 깔려 있는 모래사장의 경사가 완만하고 수심이 얕은 편이어서 어린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 휴가지로 여러모로 매력적인 곳입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