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맹주 사우디와 주7회 운항으로 건설․에너지 협력기반 강화

 

 

우리나라의 해외건설 및 에너지 협력의 중요한 파트너인 사우디아라비아로 가는 항공편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이는 지난 4월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에서 사우디 측에 제안한 항공운송 공급력 증대안(주3회→주7회)에 대하여 사우디측이 전폭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해 옴으로써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 한-사우디 구간은 ‘11.9.29 항공회담에서 여객 주 3회, 화물 주3회 운항이 합의되어 현재 대한항공이 인천-제다-리야드 주3회 운항 중

 

한-사우디 노선은 대한항공 취항(‘12.11) 이후 ’13년 여객 4만 2천여명, 탑승률 58%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 사우디는 우리나라 해외건설 총 물량(6,276억불)의 약 21%(1,295억불)를 차지하는 제1의 해외건설시장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원유(41백만톤, 330억불)를 수입하는 중요한 교역 상대국입니다.

 

<우리업체 사우디아라비아 공사수주 추이>

(단위 : 억불)

구 분

합 계

~'09

'10

'11

'12

'13

'14.3

건 수

1,727

1,584

28

54

33

23

5

금 액

1,295

740

105

166

162

100

22

 

 

이번 항공협정 개정으로 사우디로 매일 운항하는 항공편 개설이 가능하게 되어 사우디 교민과 건설․에너지와 관련된 해외 근로자들은 한결 편리해진 교통편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사우디는 정통 이슬람 종주국으로 이슬람교도들이 평생에 한번은 가보길 원하는 메카와 메디나가 있어 우리 국적사가 매일 운항하게 될 경우 동북아 성지순례 고객들에 대한 마케팅도 가능하게 되며 이를 통하여 인천국제공항의 환승률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였습니다.

 

이번 항공협정 개정안은 우리측이 송부한 외교 각서를 사우디 측이 접수한 날부터 효력이 발생하게 되며, 실제 항공기의 증편운항은 항공사에서 시장 상황을 주시하면서 추가 항공편 투입을 결정하는 시점에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140619(조간) 사우디아라비아 운항횟수 대폭증대 합의(국제항공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