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글로벌 기자단으로 스위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노종화입니다. 
많은 분들이 스위스하면 알프스 산을 많이 떠올리실 겁니다. 스위스는 일찍이 자국의 아름다운 자연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었습니다.



특히 융프라우는 3571M의 높이를 자랑하며 유럽의 지붕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높은 지역이 어떻게 세계적인 관광지가 되었을까요? 

바로 융프라우 정상까지 잇는 관광철도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출처 : http://www.jungfrau.ch/>

융프라우 열차 회사는 지난해(2013년)에 102년 전 사업을 시작한 역사상 가장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작년 수입은 2012년보다 16%가 늘어난 총 3천20만 스위스프랑(약 356억여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렇듯 스위스에서 관광산업은 스위스 GDP의 5%를 차지하며 화학, 기계, 시계에 이은 4대 산업이 되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아 정상에서 한국 라면을 먹을 수 있는 융프라우 관광지.

먼저 그 역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융프라우의 역사는 1893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아돌프 구에르 첼러라는 사람은 알프스 산을 보면서 융프라우 정상까지 철도로 연결하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1896년 공사를 승인받아 약 100여명의 이탈리아 노동자가 투입되어 공사가 시작됩니다.


<출처 : http://www.jungfrau.ch>


공사 중간에 설계자가 사망하고, 재정난으로 공사가 중단되기도 하는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1912년 융프라우요흐까지 완공을 하게 됩니다.

총 공사비는 원래 예산금액의 두 배인 1600만 프랑(약 172억원)이 투입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물가를 감안하면 굉장히 많은 공사비용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로 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으며 유럽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융프라우로 올라가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출처 : 스위스 관광청>

인터라켄역에서 라우터부룬넨을 거쳐서 올라가는 방법과 그린델발트를 걸쳐서 올라가는 방법 두 가지로 나뉘어 보통 올라갈 때와 내려갈 때 다른 방향을 타서 융프라우의 관광을 합니다.



평지에서 융프라우로 올라가는 데에는 약 2시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그동안 펼쳐지는 장관을 구경하다보면 시간이 정신없이 흘러가는데요, 자연의 아름다운 광경과 그곳을 자유롭게 누비는 스키어들과 스노우보더들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열차가 오래되었을 것이라는 생각과는 다르게 대부분의 열차가 최신식이었습니다.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을 위해 우측 사진을 보면 열차 맨 앞에는 장비들을 실을 수 있도록 화물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정상에 도착하면 전망대로 올라갈 수가 있습니다. 전망대에서 보이는 광경은 정말 사진으로는 담을 수 없는 감동을 느끼게 해줍니다. 한 여름에 가도 새하얀 눈을 볼 수 있는 만년설을 언제 다시 볼 수 있을까요?



구름이 많이 껴서 전망이 잘 보이지 않을 때도 많아 융프라우 사이트에서는 미리 날씨를 볼 수 있도록 실시간 정상 생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잘 보고 간다면 이렇게 새하얀 눈의 정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얼음정원과 화려한 조명으로 꾸민 모형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스위스 정부 지원 아래 스포츠와 하이킹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시설들을 구비했습니다. 우리나라 또한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스위스의 융프라우철도에서 착안하여 V-Train이라는 관광철도를 운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출처 : 코레일>

아직 시작한지는 얼마 안 되었지만 대한민국 곳곳에 숨겨진 자연을 누비는 V-Train! 앞으로 스위스의 등산철도에 버금가는 날이 오기를 기다리며 이상 스위스에서 전달해드렸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