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분류기보다 2배 빨라…250억 원 수입대체․수출 효과


급증하는 택배화물시간당 2만 개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속분류기2017년까지 개발된다. 현재 사용되는 수입 장비보다 2배 빠른 처리속도이며, 개발이 완료되면 약 150억 원의 수입대체100억 원수출 효과가 예상됩니다.


전자상거래 발달로 2001년 2억 2만 개였던 택배 화물이 작년 15억 6백만 개7배 이상 급증했다. 이에 따라 택배화물을 고속으로 처리해야 하는 수요가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습니다.

* 국내 택배물동량 : (’01)2억2만개 → (’10)11억98백만개 → (’13)15억6백만개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이러한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4m/sec의 속도(시간당 2만개 처리 가능)로 상자화물을 분류할 수 있는 국산 고속분류기 연구개발(R&D) 사업을 착수합니다.


고속분류기는 물류센터에서 다품종 소량주문의 화물을 신속・고속으로 분류하여 고객에게 정확하게 배송하기 위한 장비입니다.

  

금번 개발이 완료되면 수입품의 국산화가 가능해지고, 최대 2.6m/sec 속도로 시간당 10,000개의 상자만 처리하고 있는 현재의 수입장비 보다 2배로 효율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크로스벨트타입(Cross Belt Type) 고속 상자화물 분류기 >


본 기술은 2017년 6월까지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제품 개발 이후 현장에 실제 설치하여 운영함으로써 물류현장 최적화 및 상용화도 함께 추진합니다.



4.0m/sec의 초고속 상자화물 분류기 기술을
물류센터에 도입하면 기존 분류방식에 비하여 물동량 처리를 획기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으며, 물류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 할 수 있습니다. 향후 국내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기대효과) 기술개발이후 ’18년에 150억 원의 수입대체 및 100억 원 수출 예상



     4.0m/sec 속도처리 가능한 고속상자 화물분류기 개발


☞ 과제개요


 ㅇ
(배경) 현재 2.6m/s 속도로 사용중인 분류기의 해외의존도가 심각하여 세계최초 4.0m/s의 분류기 개발 및 보급


    * 최종성과물
: 4.0m/s 고속상자 화물 분류기


 ㅇ (
연구비) 총 64억원 (국비 48억 / 민간 16억)


 ㅇ (
연구기간) ’14.06~’17.6 (3년, 금회 ’14.6~’15.4)


 ㅇ (
연구기관) 칼택㈜, ㈜이씨에이시스템, ㈜대곤코퍼레이션, 부경대학교, ㈜ 동진제어기술



☞ 주요 연구내용


 ㅇ
고속 인덕션(투입부) 설계 및 제작기술개발


 ㅇ
고속 Sorter(구분기) 설계 및 제작기술개발


 ㅇ
화물자동정렬기 설계 및 제작기술개발



☞ 
활용계획 및 기대효과


 ㅇ
(활용계획) 물류기업, 우정사업본부 등에서 실용화


 ㅇ
(기대효과) 세계 최초로 4.0m/s로 개발하는 분류기로 국내 물류기술의 본격적인 해외진출 계기 마련

<크로스벨트 방식 고속상자 화물 분류기 개념도>


(a) 크로스 벨트 고속상자화물 분류기 조감도


(b) 개발 구성도


140707(조간) 초고속 화물분류기 개발 착수(물류시설정보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