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명공유 조항 신설, 공급력 증대 등 자유로운 취항 여건 조성

 

중동부 유럽 국가인 헝가리로 가는 하늘길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7.16~1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한국-헝가리 항공회담(수석대표 : (우리측) 국제항공과장, (헝측) Mr. Gyula GYORI 국가교통청장)에서, 항공사가 상대국가 또는 제3국 항공사와 자유로운 편명공유(Code-sharing : 항공사간 계약체결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영업협력의 일환으로, 좌석 교환 등의 방식으로 상대사가 운항하는 노선(운항사)에 직접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마케팅사)가 자신의 편명을 부여하여 판매하는 제도 )를 통해 공동운항을 할 수 있도록 합의하였습니다.

 

또한, 양국 항공사들이 정기편 직항으로 쉽게 취항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현재 주4회 운항할 수 있는 공급력을 주6회까지  확대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현재 양국 항공수요가 부족하여 가까운 시일 내에 직항로를 개설하는 것은 아직 어려울 수 있겠지만, 헝가리와의 항공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고, 금번 항공회담을 통해 국적항공사가 상대국가를 포함하여 제3국 항공사와 자유로운 공동운항이 가능해짐에 따라 우리 국민들은 보다 편리한 스케줄로 헝가리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20140718_102210_375.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