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30여 개사 400여 명의 근로자 철수 및 대피 방안 강구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최근 리비아가 정세 악화로 여행금지국으로 지정*됨에 따라 리비아에 진출한 우리 건설기업과 근로자를 인접국으로 철수대피시키기 위한 안전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 외교부 여권정책심의위원회(7.30)에서 여행금지국(흑색경보) 지정(8.4 관보 게재)


리비아는 지난 5.16 동부 벵가지에서 퇴역장성이 이끄는 `리비아 국민군(LNA)` `이슬람 성향 테러단체(AAS)` 및 `지역(부족)별 민병대 간` 교전으로 대부분의 공항이 폐쇄되고, 특히, 수도인 트리폴리 동부 주요 도시인 벵가지 등에서 교전 격화되는 등 치안상태 불안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 7.28 현재, 사망자 97명, 부상자 400여 명 발생



현재까지
우리 건설기업과 근로자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기업별로 외교부, 국토부와 협의하여 세부 대피계획을 수립하고 단계별로 철수할 계획입니다.


트리폴리서부지역 근로자들은 육로를 통해 인접국 또는 상대적으로 덜 위험한 인근도시로 이동한 후 항공 및 해상을 통해 제3국으로 이동할 예정이며, 동부지역 근로자들도 육로인접국 및 해상으로 철수할 계획입니다.


특히, 현재 가장 치안이 열악한 트리폴리 및 벵가지 거주 근로자들은 즉시 철수를 독려하고, 항상 연락이 가능하도록 통신수단을 확보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또한,
소규모 체류 인력을 보유한 업체들은 대기업과 공조하여 대피계획을 수립하도록 조치하였니다.



한편, 정부는 리비아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건설 근로자의 철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외교부 주관으로 우리 국민 철수지원을 위한 관계부처 T/F를 구성하여 가동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와 함께 “해외건설현장 위기사태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반”을 가동하여 우리 건설기업과 근로자의 피해상황 접수․보고, 사고조치계획 마련, 종합적인 상황통제, 외교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 유지 업무를 담당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 해외건설협회, 건설업체 임직원으로 구성된 해외건설 비상 대책반(반장 : 건설정책국장 송석준)오늘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비상근무조를 편성하여 운영할 계획입니다.


또한, 인천공항공사 및 항공사와 협조하여 리비아 공항 폐쇄 및 운항정보를 공유하고, 인접국으로 대피가 곤란한 긴급상황에 대비하여 재외국민 철수를 위한 대책도 병행하여 운영할 방침입니다.


 140731(즉시) 국토부, 리비아내 우리 건설근로자 안전대책 마련에 만전(해외건설지원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