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등 민간 교통정보 활용키로


국가와 민간이 각기 추진하던 교통정보 수집⋅제공이 앞으로는 상호 협력 하에 추진된다. 정부는 민간이 자체적으로 생성 중인 전국의 소통정보를 활용하여 막대한 인프라 구축비용을 절감하는 대신, 실시간 교통안전정보 수집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집중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민의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생활을 도와주고 지속가능한 첨단교통체계 실현을 담은 ‘민관협업을 통한 ITS 혁신방안’을 마련하여 국무회의(8.5,화)에 보고하였습니다.


*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정보를 취득⋅제공하여, 소통흐름을 관리하고 안전을 향상시키는 첨단교통시스템



정부는 지난 20여년간 ITS를 구축·운영해 오면서 ITS를 통해 통행속도의 증진, 교통혼잡 비용의 절감뿐만 아니라 민간 교통정보시장을 창출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 통행속도 20% 증가, 연 4,300억원 혼잡비용 절감, 민간 내비게이션 시장 창출



하지만, 정부의 계획대로 전국에 ITS를 확대 구축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장기간에 걸쳐 막대한 투자가 필요하며 장비 노후화에 따른 유지관리 비용도 재정부담으로 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 ‘14년 현재 ITS 계획 총 연장 63,000km 대비 13,500Km(21%) 구축에 불과



반면 최근에는 민간에서도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등 첨단 IT 기기의 발달과 보급 확대로 인해 자체적으로 전국의 실시간 교통 소통 정보를 생성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에, 국가와 민간이 각기 추진하던 교통정보의 수집과 제공있어 투자 효율화 및 효과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민·관이 역할을 분담한 ITS 혁신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민관협업을 통한 ITS 혁신방안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교통정보 수집에 있어서 소통정보는 민간이 수집하는 정보를 활용하고 국가는 안전정보 수집에 집중하여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
안전정보 : 돌발(사고, 낙하물 등), CCTV, 기상, 통계(상습사고지점 등) 정보


교통정보 제공 측면에서는 긴 간격으로 설치되어 실시간 사고정보 제공에 한계가 있었던 도로전광판 이외에 민간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해서도 소통⋅안전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것입니다.


이렇게 협업을 통해 절감되는 예산으로 안전장비를 확대설치하여 사고예방을 도모하고 사고시 대응능력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국가에서 수집한 정보와 창의적인 민간서비스의 접목으로 교통정보 제공효과가 극대화되도록 할 것입니다.


ITS 혁신방안의 주요 기대 효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향후 90년에 걸쳐 약 1조 3,700억원을 투자하여야 전국단위로 소통정보 수집이 가능하게 되던 것을 즉시 확보 가능하게 되어 시간과 비용이 절감됩니다.


또한, 전국 도로교통의 실시간 분산관리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수 있게 되고, 전국의 교통 혼잡데이터를 축적하여 혼잡도로 개선, 신규 사업성 분석 등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아울러, 국가와 민간이 협력하는 교통안전정보 생태계가 조성으로써, 국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생활을 누릴 수 있게 됩니.


국토교통부는 9월까지 민간기업과 정보공유 협의를 마치고 연내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전국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첨단교통(ITS) 서비스에 많은 관심과 응원바랍니다.



140805(석간) 민간협업을 통한 ITS 구축 추진(첨단도로환경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