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은 주말을 맞아 인천 차이나 타운을 다녀왔습니다.

 

 

 

 

 

 

 

인천 차이나타운은 1883년 인천항이 개항되고 이듬해 청나라 조계지가 설치되면서 중국인들이 현 선린동 일대에 이민, 정착하여 그들만의 생활문화를 형성한 곳입니다. 화교들은 소매잡화 점포와 주택을 짓고 본격적으로 상권을 넓혀 중국 산둥성 지역에서 소금과 곡물을 수입, 1930년대 초반까지는 경제적으로 무척 풍족했다고 합니다. 이후 1920년대부터 6·25전쟁 전까지는 청요리로 명성을 얻었는데 공화춘, 중화루, 동흥루 등이 전국적으로 유명했습니다.

 

한국 정부 수립 이후에는 외환 거래규제, 무역 규제, 거주자격 심사 강화 등 각종 제도적 제한으로 화교들이 떠나는 등 차이나타운의 화교사회가 위축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역사적 의의가 깊은 관광명소로서 관광쇼핑, 특화점, 예술의 거리 등 권역별로 변화하고 있으며 풍미, 자금성, 태화원, 태창반점, 신승반점 등이 중국의 맛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화교 2,3세들로 구성된 약 170가구, 약 500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또한 차이나 타운은 6.25 전쟁 당시 맥아더 장군이 인천상륙작전을 펼치신 곳입니다.

 

인천상륙작전이란 남북 전쟁에서 맥아더 장군이 남한을 도와 인천에 상륙해 남한이 밀리던 싸움의 전세를 뒤바꿔 놓았던 유명한 작전이자 전투를 말합니다. 고마운 맥아더 장군님이 보고 싶어서 우리는 맥아더 장군님의 동상이 있는 자유공원으로 갔습니다. 자유공원으로 가는 길가를 따라 벽에 삼국지에 관한 벽화가 그려져 있었어요. 멋졌습니다.

 

 

 

 

 

 

맥아더 장군님의 동상밑에는 맥아더 장군 추모비가 있었다. 그리고 내려오는 길에 벽을 자세히 보니 중국 학교가 있었습니다.

 

 

내려오니 너무 배가 고파서 자장면을 먹으러 갔습니다. 이곳의 모든 자장면집이 마찮가지겠지만 우리는 줄을 서서 먹었어요. 오르막길을 한참 올라갔던 후에 먹는 밥이여서 그런지 정말 꿀맛이었습니다.

 

 

 

 

 

 

다 먹고난 뒤 할 일이 없어진 우리는 차이나타운 옆에있는 동화마을에 들렀다.

 

동화마을은 평범한 마을이였지만,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마을의 벽에 유명한 동화 속 그림을 그려넣어 생기있는 마을로 만든 것이다.

 

신나게 동화마을을 구경하고 있었는데 문득 작은 문을 가진 집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나는 그냥 창고인줄 알았는데 엄마께서 사람이 사는 집이라고 하셨습니다. 정말 사람이 들어가기도 힘들 정도의 작은 문 속에 사람이 산다는 걸 알게 된 뒤로는 엄숙해지는 기분이 들었어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