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 30분 잡아라”…초동조치 능력 강화 위한 실전연습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을 대비하여 9.3(수) 인천국제공항에서 국토교통부, 소방방재청, 인천시, 중앙119 등 40개 기관과 항공사에서 600여 명의 인력과 70여 대의 구조차량이 참여하는 실제 항공기 사고 상황을 가정한 강도 높은 민관합동 종합훈련을 실시합니다.


특히, 이번 훈련은 세월호 참사 등의 영향으로 한층 더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골든타임(30분)에 초점을 두고, 사고 초기 신속한 상황 전파 관계기관의 긴급출동, 인명구조, 화재진압 등 초동조치 능력 강화 위한 실전연습에 중점을 두고 실시할 계획이며, 항공기 사고 위기대응 매뉴얼 작동여부와 담당 실무자들의 매뉴얼 숙지상태에 대해서도 점검합니다.



이날 훈련은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여객기가 활주로에 비상착륙하던 중 활주로를 이탈하여 화재가 발생하는 가상 상황을 설정하여 진행됩니다.



최초 관제탑에서 비상사태를 발령한 이후 초기 골든타임 동안 항공사 승무원들의 승객 비상탈출, 공항소방대 출동, 인명구조와 환자후송, 사고현장 지휘통제 등 일사불란한 사고수습 체계 확립을 위해 인천공항과 인접한 재난대응 관련 기관이 모두 참여하여 약 1시간 동안 대규모로 실시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실시하는 훈련인 만큼 금번 훈련을 통해 항공기 사고발생 시 신속하고 확실하게 대응할 수 있는 완벽한 위기대응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국민들이
안심하고 항공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항공기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임은 물론, 유사 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한 대응체계를 상시 구축하여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전과 같은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정부의 대응 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대비 항공기 사고 위기대응 종합훈련


□ 훈련개요

(일 시) ‘14.09.03(수) 14:00~15:00


(장 소) 인천국제공항 모형항공기 소방훈련장

(참여기관) 40개 관계기관 [참여인원 600여명, 투입장비 70대]

  - 국토부(항공정책실, 서항청,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 소방방재청, 경찰청(인천 중부경찰서)

  - 인천시(인천소방안전본부, 중구청, 중구보건소, 인천중부소방서 등)

  - 공항경찰대, CIQ기관, 중앙119구조본부, 공항의료센터, 협정병원

  - 진에어, 협정병원, 인천국제공항공사 및 협력업체 등


 ㅇ
(주요내용)

  - (사고현장) 인명구조, 화재진압, 출입통제 및 응급후송 훈련

  - (사고수습대책본부) 대책본부 구성 및 비상지원시설 운영


140903(조간) 아시안게임 대비 항공기사고 위기대응 종합훈련 실시(운항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