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서울~수원 시연…졸음․전방주시태만 등 부주의 예방



졸음, 전방주시태만 등 운전자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첨단미래고속도로(스마트하이웨이) 기술을 주도하는 우리나라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첨단미래고속도로
시연 행사를 16~18일 서울요금소에 위치한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개최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월부터 하루 평균 20여만 대의 차량이 통행하는 경부고속도로 서울~수원 구간에서 차량용 고속무선통신 기지국, 도로 레이더, 파노라마 폐쇄회로TV(CCTV) 등을 설치하고 해당 구간을 지나는 차량에 단말기 100대를 설치하여 현장 실증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 WAVE 기지국(9개), 스마트단말기(100대), 레이더(4대), 파노라마 영상시스템(2대)



시연 행사 참가자들은 실제 차량에 탑승하여 서울~수원 간 약 20km 구간을 시속 90~100km로 고속 주행하면서 앞서 주행하는
차량과 제동 상태, 급정거, 차간거리 등의 정보를 서로 주고받아 위험 상황에 대한 경보를 확인하고 이에 대응하는 상황을 체험했습니다.


 

이 기술은 운전자 부주의 등으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기술로, 차량에 설치된 단말기를 통하여 고속 주행하는 차량끼리 0.1초마다 운행상황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게 되었기에 가능하다는 것이 관계 전문가의 설명입니다.

* 최근 5년 간 교통사고통계 : 졸음(458건, 31.1%), 전방주시태만(425건, 28.9%), 안전거리 미확보(38건, 2.6%)



고속 운행 상태에서 정보 교환이 가능한 무선통신(WAVE*) 기술이 국내 기술진에 의해 개발되어 성공적으로 시험 운영되고 있는 것입니다.

*무선통신(WAVE, Wireless Access in Vehiclular Environment) : 차량이 고속으로 주행하면서 주변 차량의 위치, 상태와 도로에 설치된 기지국으로부터 주변 사고, 낙하물 등 위험상황과 교통정보를 송수신하는 통신기술


또한, 이번 시연에서는 낙하물, 보행자, 야생동물 등의 출현에 따른 돌발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차량에 즉시 알려 주는 기술을 선보여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도로 레이더라고 불리는 이 기술은 항공기에서 사용하는 레이더 기술을 도로에 적용한 것으로 1km 범위 내에 위치한 30cm 크의 물체를 수초 내 감지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도로 레이더는 지난 8월 경부선 죽전휴게소에서 발생한 연쇄추돌사고를 즉시 감지한 바 있으며, 서해대교에서는 가시거리 100m미만의 짙은 안개에서도 급정거한 차량을 확인하는 등 우수한 성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술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면, 사고 및 고장 차량이 있다는 것을 후속 차량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어 일반사고보다 치사율이 6배 이상 높은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 최근 5개년 교통사고 치사율 : 2차 사고(62.3%), 일반 사고(11.2%)



시험장비는
연말까지로 예정된 시험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운영하여 해외 홍보와 새로운 ITS 기술을 검증ㆍ개선하는 시험대(test bed)로 이용할 예정입니다.

* 상시 기술시연: 2012년(3회), 2013년(7회), 2014년(9월 현재 8회)․내국인 500명, 외국인 60명(미 교통부, 동남아 10여개국, 중남미 등)


기존 시험노선은 내년 11월 서울 세계도로대회에서 60여 개 국 약 35,000여 명의 참석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으로 우리나라가 지능형 첨단도로체계(ITS) 기술의 선두 주자임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세계도로대회 기술시연행사(2015.11, 서울) : (규모) 120여 개국 약 35,000여 명 참가 (외국인 참가 약 1만 명 추정)


이번 기술시연이 실제 공용도로인 경부고속도로 상에서 이루어짐으로써, 교통사고 예방기술의 상용화에 한층 가까워졌습니다. 멀지 않은 시간 내에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생활을 국민들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며, 스마트카 기술개발과 결합되어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 경쟁력 확보에도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스마트 하이웨이 기술시연 내용


No

서비스명

서비스 내용

1

도로작업

알림 서비스

도로의 작업 위치를 알림으로써 안전운전을 지원하는 서비스

2

장애물 검지 및 정보제공 서비스

도로상에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장애물을 노변센서가 검지하여 도로위의 차량 및 센터 운영자에게 위험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3

구난차량

접근

알림 서비스

돌발상황 발생 시 해당지점으로 구난차량이 접근하는 동안 주변 기지국 및 긴급차량 전방 차량에게 차로변경 정보 알림 서비스

4

차량이상

알림 서비스

차량의 갑작스런 고장이나 사고가 발생하면 이상 차량의 위치를 접근하는 차량 및 주변의 노변기지국에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5

차량내 가상 전광판

도로위의 VMS 장치가 없더라도 차량에게 언제 어디서나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6

전방차량정보

안내 서비스

전방 차량의 실시간 차량상태 정보(브레이크, 속도 등 각종 센서정보)를 수집하여 후방차량 및 기지국을 통해 교통정보 센터에 제공하여 도로 안전운전을 지원

7

2차 추돌사고

예방 서비스

전방차량의 ECU정보를 수집하여 급감속 시 후방차량 및 주변기지국에 안전운전 지원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8

WAVE 톨링 서비스

WAVE 통신 기반 무정차, 단차로

요금징수 서비스



  ■ 공개 기술시연 세부계획


□ 일 시 : 2014. 9. 16(화) ~ 9. 18(목) (3일간, 총 6회)

□ 장 소 : 교통센터(스마트하이웨이 센터 및 시범도로 등)

□ 참석인원 : 약 100여명(18여명/회)

구 분

오 전(10:00~12:00)

오 후(14:30~16:30)

9.16(화)

▪정부기관 실무자

- 국회입법조사처, 경찰청

- 국토교통부, 미래창조과학부

- 주파수 연구반 등

▪관련학회 및 연구원

- 토목학회, ITS학회

- 교통학회, 도로학회 등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9.17(수)

▪관련협회 및 연구원

- 한국도로교통협회 등

- 한국교통연구원 등

▪자동차 및 운수관련 회사

-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 경남여객 등

9.18(목)

▪정부기관 주요인사

- 국토교통부 장관

- KAIA 원장, 도공 사장 등

▪언론기관

- KBS, MBC, SBS, YTN 등

- 신문사

※ 9.19(금)~9.25(목) : 유관연구기관 및 일반인 대상 기술시연 진행


 □ 행사내용

o 소요시간 : 120분(오전 10:00~12:00, 오후 14:30~16:30)

- 시연시각은 요일별, 시간대별 교통량 검토 후 결정

o 시연구간 : 교통센터(시점)→수원IC(유턴)→판교IC→교통센터(종점)

① 교통센터 집결 ② 사업현황 보고 및 센터 영상시연

③ 연구시제품 관람(교통센터 2층) ④ 스마트하이웨이 센터 순시

⑤ 기념촬영(교통센터 정문) ⑥ 기술시연(시연차량) ⑦ 간담회


□ 세부일정

소요시간(2h)

세부 내용

비 고

~ 10:00

· 대기장소 집결

교통센터 2층

10:00~10:25

25‘

· 사업현황 보고(10‘)

· 센터 영상시연(15‘)

교통센터 2층 견학실

10:25~10:35

10‘

· 연구시제품 관람

교통센터 2층 복도

10:35~10:45

10‘

· 스마트하이웨이 센터 순시

교통센터 상황실

10:45~10:50

5‘

· 이 동(2층→교통센터 정문)

10:50~10:55

5‘

· 기념사진 촬영

교통센터 정문

10:55~11:45

50‘

· 기술시연(시연차량 3대)

시범도로 구간

11:45~12:00

15‘

· 이 동(교통센터→식당)

12:00 ~

· 간담회

※ 오후행사(14:30~16:30) 일정 및 소요시간 동일


o 개발 기술품 전시




o 시연서비스 : 낙하물 검지 및 정보제공 등 8개 서비스



140922(조간) 교통사고 없는 꿈의 고속도로, 한국이 선도(첨단도로환경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뛰어

    2014.12.02 18: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