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명한 하늘아래 자연이 가장 아름다운 계절,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선선한 날씨에 젖어 마음의 여유를 찾게되는 계절이죠^^ 그래서 이번 9월의 보물국토는 가을과 여유를 함께 물씬 느낄 수 있는 숲으로 향해봅니다~

 


독서, 삼림욕, 여행, 가을의 모든 것을 누리기에 안성맞춤인 이 곳! 곤지암에 위치한 화담숲입니다!

 

 


화담숲은 산책을 하며 식물을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원지형을 토대로 다양항 주제의 정원과 산책로를 배치한 수목원입니다. 계절별로 다채로운 색의 자연을 만나볼 수 있는 숲으로, 서로 다른 테마를 가진 총 20여 개의 주제원을 가지고 있는 테마숲입니다.

 


‘화담(和談)’이란 이름을 풀이하면 ‘정답게 이야기하다.’ 라는 뜻입니다.
말 그대로 정답게 이야기할 수 있는 곳, 마음의 여유와 편안함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곳이랍니다.

 

 


화담숲은 윤아가 쉬어가던 그 곳! JA화원이 있는 곳으로 큰 유명세를 타게 되었는데요~ KBS2 월화드라마였던 ‘사랑비’에 윤희와 하나의 나무병원으로 나왔던 곳이에요. 작은 화원 안에서는 아기자기한 다양한 식물들을 만나볼 수가 있고 밖으로 나오면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고운 모래밭을 밟아 볼 수도 있답니다^^

 

 

 

곤지암 화담숲은 두가지의 코스를 택해서 관광할 수가 있습니다.
1. 천천히 여유를 느끼며 걸어올라갈 수 있는 숲속산책길을 이용하기
2. 하늘을 달리는 기차, 화담숲 모노레일 이용하기

 

숲속산책길을 걸어올라가면 맑은 숲속의 향기를 몸에 가득 담으며 운동할 수 있고, 모노레일을 이용하게 되면 걸어올라가야하는 길을 5분이면 쉽게 도착할 수 있답니다^^ 저는 모노레일이 너무 궁금해서 모노레일길을 이용하는 것을 선택했습니다!

 

 

위의 사진은 제가 모노레일에 탑승해 찍은 경관들인데요. 철도길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는 기분은 말로 표현이 안된답니다~ 확 트인 화담숲의 경관을 한눈에 담을 수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그럼 화담숲의 정상에 왔으니 이제 천천히 숲을 누릴 차례입니다^^!

 

 


숲 길을 걸어내려가다보면 곳곳마다 자연학습이 가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들이 적혀있는 팻말들을 볼 수 있습니다. 화담숲에 살고 있는 새들의 정보, 숲의 전이과정 등 자연을 배경으로 공부를 할 수가 있는 것이죠. 저도 읽어내려가면서 모르던 자연의 이야기를 알게 되어 유익한 시간들이었는데요. 내딛는 한걸음 한걸음이 소중할 수 밖에 없는 자연학습의 장이었답니다^^

 

 

 

화담숲은 특성화 주제원(단풍나무원/진달래원/수국원/수련원)과 차별화 주제원(이끼원/반딧불이원/추억의 정원/암석원)으로 나뉘며 서로 다른 테마를 가진 총 20여 개의 주제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화담숲의 이끼원은 계곡을 따라 조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이끼원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렇게 주제원마다 각각의 특성을 지니고 있어서 관람하는 묘미도 색다릅니다.

 

 

그리고 화담숲은 단풍나무, 수국, 벚나무, 수련, 진달래를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보유한 식물원입니다. 총 4,300여 종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바뀌는 계절에 따라 다양한 모습의 꽃을 관람할 수가 있어 4계절 내내 사랑받는 수목원이기도 합니다. 이렇듯 최적화된 자연 그대로를 담고있는 숲인만큼 자연생태계도 그대로 공존하고 있습니다.

 


화담숲 하천에 살고있는 다슬기부터 시작해 그 다슬기를 먹고 자라는 반딧불이, 알을 낳는 도룡뇽의 터전은 물론 숲속의 귀염둥이 고슴도치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그 옆 호수에는 토종 남생이가 따사로운 햇볕아래 낮잠을 즐기고 있고 연못에는 아름다운 무늬를 지닌 금붕어와 원앙이 모두의 시선을 이끌었습니다.

 

동식물이 서로 어우러져 순수한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니 화담숲이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는 것 같죠?^^

 

 

화담숲이 더욱 푸르고 청정하게 빛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분재원이 있기 때문입니다. 분재란, 나무를 화분에 심어 가꾸는 수목예술작품을 말하는데요. 나무의 아름다움만을 감상하기보다는 한 폭의 그림과 같은 풍경이 연상되고 운치와 정서를 함께 느끼는 예술작품으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화담숲은 전국 각 지역에서 수집된 수령 100년 내외의 소나무들이 그대로 있어 정말 수려한 아름다운 그림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테마원의 마지막, 자연과 함께 추억을 되새기는 추억의 정원입니다. 작고 귀여운 미니어처들로 옛 추억의 모습들이 이루어져있는데요. 잠시나마 추억에 젖을 수 있는 코너이기도 하지만 우리들 모두가 이렇게 자연과 함께 자라왔듯 앞으로도 우리의 소중한 자연을 더욱 보존하자는 다짐을 새기는 곳이 되는 것 같습니다.

 

 

화담숲 곳곳의 작은 휴식처들은 더욱 큰 행복감을 안겨줍니다. 자연을 느끼며 여유로운 마음으로 책을 읽을 수 있는 숲속의 정자도 있고 자연그대로 흘러내려온 맑고 깨끗한 물에 발을 담글 수 있는 곳도 있고, 산책이나 등산을 한 후의 출출한 허기도 채울 수 있는 맛있는 쉼터들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화담숲이 정겨운 이야기로 가득할 수 있는 것은 사람과 자연이 동화되는 공간이 많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자연의 힘을 이어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 따사로운 햇빛을 받아 더욱 따뜻하게 자라나는 식물들 , 뿜어져나오는 기분좋은 숲의 향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이 곳! 자연과 나누는 정겨운 이야기가 있는 화담숲에서 가장 완벽한 가을의 한 때를 느껴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