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방학 등대체험은 정말로 신기하고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울산지방해양항만청에서 여름방학기간 동안 울기등대와 간절곶등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개방을 했기 때문인데요. 우리 가족이 신청된 것은 행운이었습니다. 






울기등대 안에서 동생과 함께





1박2일 동안 울기등대 숙소에서 다양한 체험을 했습니다. 기상관측 체험, 등롱 및 등명기 견학, 축전지 및 전원장비 견학, 자연생태 관찰, 4D영상 상영 및 선박 조종 시물레이션 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 울기등대 위로 올라가는 계단





울기등대를 지키는 등대지기 아저씨와 함께 울기등대 위로 갔습니다. 계단을 오르는 것이 재미있었지만, 아슬하기도 했습니다다. 






▲ 등대 위에서 아버지, 동생과 함께





아마 등대 위에서 대왕암을 바라 본 사람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등대지기 아저씨와 함께





시원한 바닷바람에 기분이 무척 좋았습니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등대지기 아저씨와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등대지기 아저씨와의 인터뷰>



어린이 기자 : 안녕하세요. 등대를 지키는 일은 언제부터 하셨나요?


등대지기 : 20년 정도 됐어요.



이형민기자 : 등대의 이름은 어떻게 지어졌나요?


등대지기 : 일본인이 1906년 러·일 전쟁 이후 이곳에 등대를 설치하면서 울산의 끝이라는 뜻으로 '울기'라고 지었다고 합니다.



이형민기자 : 등대는 어떤 장치로 깜빡이나요?


등대지기 : 센서를 통해 자동적으로 어둠을 감지한답니다.

 


이형민기자 : 등대는 얼마의 시간차를 두고 깜빡이나요?


등대지기 : 10초에 한 번씩 깜빡입니다.



이형민기자 : 등대를 지키면서 어려운 점은 없으세요?


등대지기 :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어요.



이형민기자 : 어린이 기자에게 해주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가요?


등대지기 : 훌륭한 사람이 되어 우리나라의 등대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이형민기자 : 저희 가족이 소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머니께서는 노래를 흥얼거리셨습니다.



* 동요 <등대지기>



얼어붙은 달 그림자 물결위에 차고

한 겨울에 거센파도 모으는 작은 섬

생각하라 저 등대를 지키는 사람에 

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


모질게도 비바람이 저 바다를 덮어

산을 이룬 거센 파도 천지를 흔든다

이 밤에도 저 등대를 지키는 사람에

거룩한 손 정성이여 바다를 비친다



마지막으로 등대에 대해 설명해드리려 합니다. 등대는 항로 표지의 하나로 바닷가의 심 깊은 곳에 탑 모양으로 높이 세워 밤에 다니는 배에 목표, 뱃길, 위험한 곳 따위를 알려주기 위해 불을 켜 비추는 시설입니다.






▲ 신등탑에서 바라본 구등탑





그리고 울기등대는 신등탑과 구등탑이 있습니다. 구등탑은 9.2m이고, 신등탑은 24m인데요. 1906년에 건립된 구등탑의 경우, 구한말 시대의 건축양식을 내포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높고, 1987년에 건립된 신등탑의 경우 촛대 모양으로 조형미가 아주 뛰어나다고 합니다. 신등탑 위에서 내려다보면 한 눈에 바다가 다 보이고 아름답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전을 지키는 등대 잘봤습니다

    2014.11.04 16:10 [ ADDR : EDIT/ DEL : REPLY ]
  2. 신혜연

    우와~~저도 등대 한번 가보고 싶네요^^
    잘 읽었습니다~~

    2014.11.04 18:53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전 금동초 5 박나연

    저도 등대가 항상 가보고 싶었어요^^
    멋진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1.05 07:49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현경

    우와 ... 등대에 가서 올라가보는것은 정말 뜻깊은 경험인것 같네요~!

    2014.11.05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5. 박진

    등대지기 아저씨...
    항상 우리 등대를 지켜주세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1.06 19:56 [ ADDR : EDIT/ DEL : REPLY ]
  6. 박경준

    올라가는 계단이 어지러워요

    2014.11.11 19:3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