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부지반의 침하 발생 방지 및 공사비 절감에 효과적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상부 지반에서 터널까지의 깊이가 얕은 저토피 토사구간에 적용하는 터널시공법 ’이달의 신기술‘로 지정(제745호)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제745호 신기술(“주열식 연속벽체를 이용한 저토피 토사구간 터널공법”)은 지하철 공사 시 터널 상부지반이 얕은 저토피 구간에서 지반 침하 발생을 방지할 수 있도록 개발된 터널공법으로, 기존 터널공법에 비해 공사비 26% 절감과 공사기간 23% 단축이 가능하여 도심지 지하터널 등에 적용이 유리한 기술입니다.


금번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기술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신기술 정보마당 홈페이지(http://ct.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설신기술은 민간이 개발한 기술을 정부에서 검증하여 기술 발전 및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유용한 제도로서,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이 필요합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최근 지정된 신기술과 제도개선 내용 등에 대한 홍보를 위하여 전국 발주기관 및 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신기술 전시회 및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오는 11.14(금) 14:00에 한국철도시설공단 대회의실에서 충청권 지자체, 공사․공단 및 건설관련 업체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전시․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12월에는 서울지역에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제745호 신기술(“주열식 연속벽체를 이용한 저토피 토사구간 터널공법”)


- 지하철 공사 등 도심지에서 개착공사를 적용할 경우 극심한 교통체증, 환경민원, 인접구조물의 피해 등 많은 문제가 발생하여 일부 비개착공법을 적용하고 있으나, 터널 상부지반이 얇은 저토피구간에서는 침하가 발생하기 쉽고 다량의 보강공사로 인해 공사비와 공사기간이 많이 소요되는 문제가 있었다.



- 이런 도심지 저토피구간에서 터널공법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터널측면에 콘크리트 연속벽체를 먼저 시공하고 터널 천장부에 강관을 아치형태로 압입한 후, 강지보재로 Roof를 형성(그림3)하고, 측면 벽체와 강지보재를 연결하여 상부하중을 지지하는 터널공법을 신기술로 개발하였다.



- 설치된 Roof형태의 강지보재는 연속벽체를 부분 절삭하고 앵커를 사용하여 접합한다.(그림4)

<그림 1> 기존기술(개착공법)

<그림 2> 신기술의 비굴착 공법

<그림 3> 신기술의 강지보재 설치

<그림 4>신기술의 연속벽체와 강지보재 접합


- 기존 비개착공법 보다 응력 및 변위제어 효과가 20% 가량 우수하며, 연속벽체 설치에 의한 보강효과로 복잡한 갱내보강공사가 불필요하여 공사비 26% 절감과 공사기간 23% 단축이 가능하게 되었다.



 - 2013년 발표한 서울시 도시철도 기본계획에도 향후 도심지 터널구간이 66km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 지상교통에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터널공사를 할 수 있는 본 신기술의 활용이 기대된다.


141112(조간) 이 달의 건설신기술 지정 고시(기술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