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전환... 택시 연료 다양화로 유류비 절감 기대 


택시업계의 유류비 절감을 위하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료용기압축천연가스(CNG) 개조 지원 시범사업 지역으로 강원도가 추가선정됨에 따라, 강원도에서도 올해 12월부터 액화석유가스(LPG)택시 100대 압축천연가스(CNG) 택시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이 같은 내용의 CNG 택시 개조 시범사업 내용을 발표하고, 강원도에 총 1억 4천4백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한편, 올해 말까지 CNG 택시 개조를 희망하는 지자체가 더 있을 경우 추가로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초 올해 2월 20일 대구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였으나, 대구가 시범사업 규모를 448대에서 46대로 축소함에 따라 국토부에서는 CNG 택시 개조를 희망하는 강원도를 추가 지원하게 된 것입니다.


최근 LPG 가격이 1월 리터당 1,122원에서 11월 현재 리터당 995원으로 계속 떨어지고 있어 당초보다 CNG 택시 개조 수요가 감소 것은 사실이나, 택시 업계는 여전히 CNG가 LPG보다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는 우수한 것으로 보고, LPG 가격 안정화를 위해서는 당분간 CNG 개조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현재 CNG 택시는 전국적으로 약 2,066대가 있으며, 지역적으로는 대구가 877대로 가장 많고 이어서 서울이 822대, 경기가 156대, 기타 지역에 367대가 운행 중에 있다. 내년에는 강원도와 경기도에서 약 450대가 CNG 택시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 시․도별 CNG 택시 현황(‘14.3) >

시도

구분

전국

대구

서울

경기

기타 지역

부산

대전

광주

나머지

CNG 택시

대수

2,066

877

822

156

367

40

38

37

96

* 나머지 (96대) : 인천(2), 울산(1), 강원(29), 충남(10), 전북(26), 전남(19), 경북(3), 경남(6)



국토부 관계자는 “CNG 택시 개조 지원사업은 택시가 쓰고 있는
연료를 좀 더 다양화해서 주 연료인 LPG의 가격을 안정화하는 것이 목적이고, 최근의 LPG 가격 안정도 이러한 연료 다양화 정책이 상당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택시 전체 운송비용 중 약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유류비가 안정화될 경우 어려운 영업 여건 속에 있는 사업자와 종사자의 수익을 증대시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141117(조간) 강원도에도 택시 100대 CNG로 전환(신교통개발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