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국토교통부 대학생기자단 2기 임지은 기자입니다. 11월에 접어들면서 기온이 점점 내려가고 있는데요. 슬슬 겨울철 한파 대비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추운 겨울날 실내에서는 난방기구 가동이 필수죠! 하지만 난방비 걱정을 안 할 수는 없죠. 그래서 지금부터 난방비를 절약하는 노하우를 알아보고자 합니다~

 

▲ 출처 Flicker

 

 


먼저 겨울철 실내온도를 3도만 낮춰도 난방비는 무려 20%를 절감할 수 있다고 합니다. 실내 온도관리가 정말 중요한 것 같은데요. 실내온도는 18~20도로 유지하고, 외출 시 보일러를 끄는 것 보다 외출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난방비를 절약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보일러를 껐다가 켤 경우 다시 온도를 높이는데 더 많은 시간과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용이 더 많이 나올 수 있답니다.

 

 

▲ 출처 Flicker


다음으로 중요한 사항은 보일러 배관청소! 보일러 배관청소를 하는 분은 많지 않으실 텐데요. 오랫동안 배관청소를 하지 않으면 배관내의 이물질에 의해 제품수명이 단축되고,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보일러의 기능을 제대로 활용 못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배관의 이물질은 난방불량 및 난방 폭탄의 주범이 되는데요. 배관청소만 제대로 해주면 난방요금을 20%나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간단하게 실내온도를 올려주는 방법으로 단열 에어 캡이 있습니다. 일명 단열 뽁뽁이! 창문과 현관을 통한 열 손실량은 집 전체의 약 30%에 달한다고 합니다. 창문에 단열시트를 붙이게 되면 실내온도를 2~3도 정도 올려줄 수 있다고 해요. 그래서 우리 집에도 한번 붙여봤는데요. 눈에 띄게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체감온도가 올라 가는게 느껴지더라구요~

 

또한 외풍이 센 곳은 창문을 아무리 꽉 닫아도 찬바람이 들어오는데요. 이러한 곳에는 방한 커튼을 사용하면 효과적이랍니다. 겉지, 압축 솜, 속지의 3중구조로 되어있는 방한 커튼을 이용하면 실내의 따뜻한 온기는 지켜주고 밖에서의 찬 기운은 막아준다고 하니 난방 효율에 도움이 되겠죠?

 

 

▲ 출처 Flicker


다음으로 가습기와 보일러를 함께 사용하면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보일러를 키고 가습기로 습도를 높여주면 공기 순환이 빨라져 열의 전달이 효율적이게 되어 온도가 빨리 상승한다고 합니다. 또한 물의 비열이 상대적으로 높아서 열을 오랫동안 간직하기 때문에 에너지 소비량까지 줄일 수 있답니다. 건조함도 날리고 난방비도 절약하고! 일석이조의 효과네요^^

 

 

▲ 출처 Flicker


이 외에도 내복과 수면양말 등을 착용하면 체감온도가 3도나 상승하며, 실내 바닥에 카펫‧러그와 같은 것들을 깔아주면 집안의 온도를 조금 더 오래 유지시켜준다고 합니다. 정말 소소한 팁이지만 수도꼭지를 찬물 쪽으로 옮겨놓으면 추가 보일러 가동비용 발생을 방지한다고 하네요!  
 

이상으로 여러 가지 난방비 절약노하우를 알아봤습니다. 간편하게 난방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했는데요. 위의 다양한 방법들 실천하셔서 난방비는 줄이고 몸과 마음은 따뜻한 겨울 되세요!!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