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28일,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은 생태학습과 중랑천의 유해식물 제거를 위해 서울 중랑천으로 향했습니다. 중랑천은 한강, 청계천과 더불어 서울의 대표적인 하천인데요. 그 물줄기는 경기도 양주시 산북동 불국산에서 시작해 남쪽으로 흐르면서 도봉산과 수락산의 한가운데를 흐르고 있습니다.중랑천의 총 길이는 34.8km 입니다.






▲ 생태교육 받는 어린이 기자들의 모습





어린이 기자들은 먼저 구민센터 안에서 간단하게 생태교육을 받고, 나만의 나무 목걸이 만들기 체험을 했습니다. 자신의 이니셜을 목걸이에 새기기도 하고, 우리나라 생태계 식물과 동물을 그리기도 했습니다. 생태교육에서는 중랑천의 역사와 오는 철새들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중랑천에 살고 있는 식물은 밀과 목화, 코스모스, 유채 등이 있습니다. 또 중랑천에 살고 있는 곤충에는 물자라와 풀무치 등이 살고있습니다. 풀무치는 메뚜기과에 속하고 몸길이가 48~65mm입니다. 현재 서울시 보호 야생동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 어린이 기자단의 생태학습과 환삼덩굴 제거 모습 





어린이기자단은 식물은 칭칭 감은 채로 뒤덮고 있는 환삼덩굴과 가시박덩굴을 제거했습니다. 가시박덩굴과 환삼덩굴은 하천주변 양지에 집단으로 생육하는 1년생 덩굴식물로, 덩굴로 다른 식물을 감아 생장을 방해하며, 봄부터 꽃이 피기 전에 뿌리채 뽑아 제거합니다. 어린이 기자단은 환삼덩굴을 제거하며, 백로와 청둥오리 같은 철새들을 보기도 했고, 여러 씨앗의 번식방법에 대해서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어린이 기자단 단체 사진





마지막으로, 람사르 협약에 대해 간략히 살펴보겠습니다. 람사르 협약은 점차 사라져 가는 습지와 습지에 서식하고 있는 많은 생물들을 보전하기 위해 1971년 2월 2일 이란의 람사르에서 채택된 국제환경협약입니다. 정식 명칭은 '물새 서식지로서 특히 국제적으로 중요한 습지에 관한 협약'이라고 합니다.



앞으로 이런 람사르 협약 등을 통해 많은 습지가 보존됐으면 좋겠고, 이번 탐방으로 식물을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생태계에 대해 더욱 자세히 공부할 수 있어서 참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이안

    람사르혐약에 대해서 잘 알겠습니다^^

    2014.12.02 18:42 [ ADDR : EDIT/ DEL : REPLY ]
  2. 신혜연

    조금 힘들기는 했지만 그래도 뿓ㅅ했던 시간이었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2.02 23:15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가 많이 오고 날씨가 추웠지만 짧은 봉사였지만 뿌듯했습니다. 태규기자님과 함게 봉사활동에 참여해서 즐거웠습니다. 기사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2014.12.07 1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준석

    중랑천을 람사르 습지로 등록시킨다면?? ㅎㅎ

    2014.12.10 20:3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