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7~8일, 국토교통부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대한건축사협회가 주최하는 제3회 건축창의교실에 다녀왔습니다.









건축창의교실은 어린이(4~6학년) 120명을 대상으로 수원 화성 답사, 전통 목수 체험, 한옥 짓기 체험, 건축물 피난 및 안전 대피 훈련 등 많은 체험을 할 수 있는 교육입니다.첫 날인 7일은 대한건축사협회에 모여서 발대식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간단히 선서를 하고, 기념 티셔츠를 받아 입었습니다. 그리고, 조를 편성했는데 18개조 중에서 9조에 편성돼 팀원과 친해지기 위한 간단한 게임도 했습니다.






▲ 건축창의체험 발대식





버스를 타고 처음으로 도착한 곳은 수원 화성이었습니다.






▲ 수원 화성





수원 화성은 정조대왕의 명을 받은 정약용이 설계를 맡아 1796년에 완성됐는데요. 조선 후기의 계획도시이며, 성곽도시입니다. 그리고 <화성성역의궤>에는 동원된 인원, 장비, 공사과정들이 기록돼 6.25전쟁으로 파괴된 수원화성을 복원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수원 화성 외곽 둘러보는 모습





수원 화성은 1997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는데요. 걸어서 수원 화성 외곽을 둘러본 후, 화성열차를 탔습니다. 운행구간이 3.2km인 이 열차의 앞부분에 있는 용은 정조대왕을 상징하고, 뒷부분은 임금이 타던 가마를 형상화했다고 합니다.



수원 화성답사를 마치고 1박2일 동안 체험하고 생활할 새마을운동 중앙연수원으로 갔습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건축창의체험을 시작했습니다. 먼저 전통 목수체험을 했습니다. 먹칼과 먹, 다림 추, 울수평, 직각자, 톱, 끌, 망치, 손대패, 손드릴, 그렝이 등 다양한 도구로 많은 목수 체험을 했지만, 그 중  처음 접해보는 톱, 끌, 망치, 손대패와 손드릴이 가장 신기하고 재미있는 도구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안전대피 체험을 했습니다. 안전대피 체험은 커다란 박스로 연결된 비상통로를 통해 탈출하는 체험이었습니다.






▲ 안전대피 체험





마지막으로 한옥 조립 체험을 했습니다. 한옥 조립 체험은 새마을운동 중앙연수원 앞마당에 준비된 1/3크기의 모형 한옥을 조립하는 체험이었습니다.






▲ 한옥 조립 체험





모든 체험이 끝나고, 강의실로 들어가 '애니메이션속 건축 이야기'라는 주제로 김규린 건축사님께서 특강을 해주셨습니다. 건축사님은 <카드 집>, <하울의 움직이는 성>, <천공의 성 라퓨타>라는 에니메이션을 예로 들며 많은 건축에 대한 정보를 알려 주셨습니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국악공연과 마술 쇼를 끝으로 첫째 날이 마무리됐습니다.









둘째 날은 아침체조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아침에 체조를 하니 기분이 상쾌했습니다. 맛있는 아침을 먹고 강의실로 향했습니다.



둘째 날 강의 주제는 '재미있는 건축 이야기'였습니다. 조원용 건축사님께서는 아치구조의 원리, 절판구조의 원리, 지오데식 돔의 원리 등 많은 건축에 대한 정보를 우리에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그중에서도 아치구조는 건축역사상 가장 놀라운 발명이라고 하는데요. 아치는 수직력을 수평력으로 바꿔 넓은 공간을 만들 수 있게 해줍니다.






▲ 아치구조 강의 중 모습





절판구조는 적은 재료로 많은 힘을 받게 하는 방법입니다. 절판구조는 휘어지는 방향으로 높이 값을 줘 힘이 세지게 하는 구조입니다.






▲ 절판구조를 이용한 강의 모습





지오데식 돔은 가장 적은 재료로 가장 큰 공간을 만들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는 절판구조와 같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었습니다.









다음으로 우리는 건축창의체험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건축창의체험의 주제는 <색종이와 찰흙으로 공간 구성하기>였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색종이 대신 자연의 재료(나뭇잎, 나뭇가지, 이끼, 꽃, 돌 등)를 사용했는데요. 이 체험은 팀 작업으로, 팀이 협동심을 발휘해야 하는 아주 중요한 작업이었습니다. 이 작업에는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상과 국토교통부 장관상, 대한건축사협회 회장상 등 누구나 꼭 받고 싶어하던 상이 걸려있었기 때문에 모두가 상을 받기 위해 열심히 작업했습니다.






▲ 건축창의체험 모습





팀 작업이 끝나고,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점심식사를 마친 후, 기다리고 기다리던 시상식이 시작됐습니다.






▲ 건축창의체험 심사 중인 모습





조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상을 받기 원했지만, 아쉽게도 우리 조은 상을 받지 못했습니다. 시상식이 끝나고, 새마을운동 중앙연수원 앞마당에서 잠깐 휴식을 취한 후 바로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1박2일이라는 긴 시간에도 불구하고 '벌서 끝 난 거야?' 라는 생각이들 정도로 매우 아쉬웠습니다.






▲ 건축창의체험 2일차 단체사진





대한건축사협회 건물에서 해산했는데요. 이번 건축창의체험을 통해 건축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 수 있었고, 건축가라는 꿈을 더욱 키울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내년에도 다시 참가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