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월 2일, 메이필드 호텔에서 진행된 제2회 항공문학상 시상식에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 12명이 참석했습니다. 제2회 항공문학상은 "항공" 과 "사람"을 주제로 공모전을 통해 소설, 시, 수필 등의 작품을 심사를 통해 총 15편 선정했는데요. 대상은 유다민 작가의 '그래도 아름다운 것들'이 수상했습니다. "마녀와 야수"의 축하공연과 수상자들의 시상식, 수상소감, 치사 말씀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치사 말씀에서는 항공의 미래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며 항공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 생각한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 제2회 항공문학상 시상식 모습





항공문학상 시상식 후에는 수상자 가족을 비롯한 국토교통부 어린이 기자단이 아시아나 항공 격납고를 견학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격납고는 항공기를 넣어두고 정비, 점검등의 작업과 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만들어진 건물인데요. 제2 격납고는 2013년 8월에 완공됐고, 홍보관에서는 최근에 나온 A380 비행기와 보잉747 비행기 모형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아시아나항공 홍보관 내부 모습





우리가 안전하게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로 갈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런 꼼꼼한 정비와 점검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항공기 점검 단계에는 KL check, A check, B check, C check, D check 로 구성돼 있고, 그중 아시아나 항공은 C check를 가장 많이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홍보관에서 설명을 듣고 격납고로 이동해 비행기 수리 과정 등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 격납고 모습





항공기의 위, 옆을 정비 할 때는 천장에 노란 레일을 사용하여 정비하기도 하고 꼬리 날개 부분을 수리 할 때 접근할 수 있게 도와주는 다킹(Dock) 시설도 있었습니다. 또, 제 2 격납고의 자랑거리는 다른 정비고에 히터가 설치되어 있는 것과는 달리 보일러가 설치돼 정비하시는 분들이 따뜻하게 작업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2001년에 지어진 전형적인 정비고는 콘크리트로 전면이 이뤄져 굉장히 어두운데, 작년에 지은 이 정비고는 전면이 유리로 돼 자연 채광과 난방이 되기 때문에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이용하는 이 커다란 비행기가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될 수 있었고, 그 분들의 수고에 감사함을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준석

    격납고 탐방이 즐거우셨던 것 같네요^^

    2014.12.11 20:32 [ ADDR : EDIT/ DEL : REPLY ]
  2. 갑자기 추워진 날씨때문에 힘들었지만 행복했던 탐방이었습니다. ^^

    2014.12.11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DJ 강이안

    탐방 좋았겠네요^^

    2014.12.12 19:09 [ ADDR : EDIT/ DEL : REPLY ]
  4. 박진

    앗!
    저도 어서 기사를 써야겠네요...

    2014.12.12 20:30 [ ADDR : EDIT/ DEL : REPLY ]
  5. 김유진

    저도 다녀오고 싶었는데 다녀오지 못해 아쉽네요.
    대신 멋진 기사 잘 읽었습니다^^

    2014.12.13 22:44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고 나중에 항공문학상 받고 싶어요 ^^

    2014.12.14 17:16 [ ADDR : EDIT/ DEL : REPLY ]
  7. 격납고 탐방이 즐거우셨던 것 같네요^^

    2017.07.20 18: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