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재해 대비 시설물 유지관리 및 안전기술 투자 대폭 확대


급증하는 시설물 재난․재해・안전사고 및 국내 건설 ENG 경기 침체 등 최근 건설 분야 현안 문제 해결하기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11.8%가 증액된 538억 7천4백만 원이 건설 R&D에 투자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15년 건설 R&D 예산(건설기술연구사업) ’14년의 481억 7천5백만 원보다 늘려 ‘시설물 유지관리 및 건설안전 기술’ 분야 등 총 24개(신규 4개, 계속 13개, 종료 7개) 연구과제에 지원할 계획입니다.


 2014년 연구실적


‘14년에는 해외 수입에 의존해 오던 기술에 대한 국산화․자립화 및 시공기술 위주의 하드웨어적인 연구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였습니다.


그간 해외 기술에 의존해 오던 현수교 케이블 가설공법․장비(AS/PPWS)의 국산화에 성공하여 이순신대교, 울산대교, 적금연육교 및 단등교 등 다수의 국내 교량현장에 적용하였으며 국내 현장적용 실적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에까지 성공하여 ’15년 이후 터키 보스포러스 3교에 적용할 예정입니다.


세계 선진 6개국(독일, 일본,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중국)에서만 보유하고 있던 TBM(Tunnel Boring Machine) 커터헤드설계․제작 기술을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하여 상용화 단계에 있습니다.


해상 풍력발전타워 기초시스템의 굴착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개발을 통해 약 20%의 공사비 절감이 가능하여, 경제적이고 안전한 친환경 대체 에너지 생산시설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수교 케이블 가설공법(PPWS)

TBM 커터헤드

풍력발전타워용 기초시스템


2015년 연구계획


국토교통부는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싱크홀, 시설물 붕괴사고 등 각종 재해․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내 엔지니어링 업체의 경쟁력 강화와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할 계획입니다.


도심지 개발로 인한 싱크홀 등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도심지 특성을 고려한 터파기․지반굴착기술, 지하수위 계측․모니터링 기술 개발이 신규로 착수됩니다.


도심지 토사재해 발생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도시 기능을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해 “도심지 토사재해 예측․평가 및 통합관리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또한, 풍, 호우 등으로 인한 수변지역 시설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간 안전도, 피해현황, 피해복구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안전관리기술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노동·자본 집약적인 시공 위주의 건설 산업 구조를 탈피하고 고가가치 설계엔지니어링 산업으로 육성하여 국내 기업의 해외 경쟁강화하기 방안도 추진됩니다.


기획, 파이낸싱, 사업관리, 커뮤니케이션 등 종합적인 역량을 갖춘 엔지니어링 전문 인력본격 양성 계획입니다.



또한, 국내 건설엔지니어링 업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해외 거점별 정보시스템을 구축하여, 해외 발주동향, 현지 기준․법령 및 리스크 정보 등을 순차적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친환경 재료분야 원천기술(탄소저감형 콘크리트 등), 공사비 절감을 위한 시공자동화 기술, 해외시장 선점을 위한 특수구조물 구축(초장대 해저터널, 복층터널 등) 기술 연구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15년부터는 시공기술 위주의 하드웨어적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침체 국면에 있는 국내 건설 산업의 활성화, 해외시장 진출안심 국토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141218(조간) 건설 ENG 시공, 재료 등 기술분야 R&D 내년 538억 투자(기술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