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2월 22일부터 내년 2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점검 

자동차 검사제도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부실·허위검사가 의심되는 민간정비업체에 대한 특별실태 점검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환경부, 지자체, 교통안전공단, 검사정비연합회 등 관계기관 전문가들과 합동으로 ‘특별점검반’을 구성하여 이달 22일부터 내년 2월까지 2개월간 집중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점검 대상 전국 1,650여 민간 검사업체 중 국토교통부 모니터링 결과 불법이 의심되는 업체 및 시·도의 요청이 있는 업체 300여 개 업체입니다.


특별실태점검 결과, 적발된 위법사항에 대하여는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엄중 조치*하고, 현장건의애로사항 등은 관련기관과 공유 제도개선 앞으로 점검에 적극 반영할 계획입니다.



*
검사에 필요한 검사 항목 일부를 생략하여 검사한 경우(업무 및 직무정지 10일), 검사결과와 다르게 자동차 검사표를 작성한 경우(업무 및 직무정지 30일) 등



작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실시한 민간 검사업체에 대한 특별점검 을 통해서는 부실검사 및 검사기기 불량 등 345건을 적발하여, 54개 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 2월 민간검사업체의 자동차 부실검사 근절을 위해 불법의심 차량에 대한 추적조사 및 벌칙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자동차검사 제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고 있다”면서,  “최근 불법구조 변경 자동차를 검사적합 판정한 민간검사업체가 적발되는 등 부실검사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이번 점검에서는 검사 결과 모니터링을 통해 확보한 불법 의심차량 자료를 바탕으로 부실검사 여부를 철저하게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141218(석간) 자동차 검사업체 특별실태점검(자동차운영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