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물류 운영구조 개편방안 등 마련

‘16년 개통 성남~여주노선 등 운영자 선정방안도 제시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12월 19일 철도산업위원회를 개최하여 철도물류 활성화 방안, 신규 철도노선 운영자 선정방안 등 철도운영정책과 관련한 4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하였습니다.

1) 유라시아 철도시대를 대비한 철도물류의 체질 개선 추진

수송분담율 감소(‘01년7.6%→’11년7.1%)와 연간 2천~3천억원의 영업적자 등 침체를 거듭하고 있는 현재 철도물류 구조로는 유라시아 철도시대를 대비할 수 없다는 인식하에 “철도물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운영구조 개편 및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먼저, 철도공사의 물류 운영구조에 대해서는 작년에 발표된 「철도산업 발전방안('13.6)」에서 제시한 바와 같이 전문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자회사 체제로 전환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다만, 국회 권고(‘14.4)에 따라 철도공사・노조 등 의견을 수렴한 결과, 18조원이 넘는 부채로 인해 물류 분리시 재무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고, 구조조정 우려로 인한 직원 동요 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당초 바로 자회사로 전환하려던 계획을 자회사에 준하는 사업부제로 전환하여 철도물류의 자립 운영 기반을 조성한 후 단계적으로 자회사로 개편해 나가도록 수정하였습니다. 
 국토부는 사업부제 전환 이후 성과에 대한 엄격한 평가를 거쳐 자회사 분리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철도공사의 체질 개선 가속화를 위해 필요시 새로운 철도물류사업자의 시장참여를 허용하는 방안도 추후 검토키로 하였습니다.

또한, 국제철도시대에 대비하여 중국, 러시아 등과 경쟁할 수 있도록 철도물류시설을 개량하는 등 시설투자도 확대키로 하였습니다.

 경부고속철도 대전・대구 지하화 이후 기존 경부선은 화물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경부축 화물 수송기능 분담을 위해 중부내륙철도 등에 화물기능을 포함하고, 항만과 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인입철도도 확충하도록 「제3차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대량 거점 수송이 가능하도록 유효장 확장 및 화물역 거점화, 화물열차의 고속화에도 속도를 내기로 하였습니다.

2) 신규 2개 노선은 서비스 경쟁으로 운영자 선정, 효율적 운영 도모

'16년 개통되는 「성남~여주」, 「부전~일광」의 2개 노선에 대해서 「철도산업 발전방안」에서 발표한 대로 경쟁입찰을 통해 운영자를 선정하기로 하고, 오는 12월 24일 입찰 공고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성남 -여주(57km) 노선

부전-일광(28.1km) 노선

노선 운영자는 철도안전에 적합한 자격을 갖춘 기관을 대상으로, 운임은 낮게, 운행횟수 등 서비스는 높게, 철도시설 사용료는 많이 제시하는 기관에 높은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선정하게 됩니다.

아울러, 운임은 일반철도노선을 운행하는 열차 중 가장 저렴한 무궁화 입석 운임을 초과할 수 없도록 하고, 운행시격은 피크시간대에는 약 10~11분 간격 이내로 운행토록 하여 운임 인상이나 서비스 저하 등에 대한 걱정이 없도록 할 계획입니다.

입찰을 통한 운영자 선정은 일반철도에서 처음 있는 일로, 국토부는 경쟁을 통해 저비용 고효율 운영이 이루어지도록 하여, 서비스 향상 등 혜택이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입장입니다.

3) 폐선부지는 주민 친화적 공간으로 활용을 적극 지원

철도개량으로 폐선부지가 `18년까지 17.5백만㎡ 규모로 증가할 예정이나,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방치되어 도시의 미관을 해치는 등 문제를 개선하기 위하여 폐선부지 활용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였습니다.

국토부에서 전문기관을 통해 부지의 특성에 따른 활용 가능성과 보존 필요성 등을 분석한 결과, 66%는 활용이 가능하고, 약 1%는 보존이 적합하며, 나머지는 매각이 적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활용이 가능한 부지에 대해서는 지역의견을 수렴하여 가급적 지역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주민복리를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과 오랜 기간 함께 해 온 철도자산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국토부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폐선부지의 활용방안 구상과 의견수렴, 관계기관 협의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보급할 예정입니다.

 4) 철도공사의 진해선 여객열차 운행중지 신청에 대해 승인

철도산업위원회는 통합창원시 구간인 마산~진해간 1일 4회 운행하는 무궁화호 정기 여객열차의 운영 중단을 승인하기로 하였습니다.

 동 구간의 열차는 버스교통이 발달하면서 열차 당 하루 이용객이 2명 정도에 불과하고, 영업비용이 수입의 무려 40배에 달해 ’13년에만 30억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등 더 이상 열차를 운행하는 것이 무의미한 상황으로, 창원시에서도 운영중단에 동의하였습니다.

 다만, 국토부와 철도공사는 진해선의 정기여객열차를 중단하더라도, 화물열차와 벚꽃축제 기간 관광열차는 계속 운행토록 하여 지역의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입니다.

 

 

141222(조간) 국토부, 철도물류 운영구조 개편방안 등 마련(철도산업팀).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