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학생 거주문제 때문에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죠. 학교에서는 학생을 수용할만한 기숙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기숙사를 지속적으로 지으려고 하고, 학생들 또한 이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변의 원룸 및 임대업자들은 그들의 생계에 대한 위협 때문에 서로 각자의 이해관계가 상충됩니다. 그래도 분명한건, 아직도 대학교에서 학생들의 기숙사 수용률은 20%가 채 되지 않는 수준이고 따라서 통학이 불가능한 학생들은 결국 학교 주변의 원룸이나 하숙 같은 임대주거형식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학교 주변의 거주형태에 대한 정보가 많이 제공되어야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그렇지 못한 상황이어서 처음 자취를 위해 방을 구하러 다니는 사람들이 많이 애를 먹게 마련입니다. 따라서 대학 주변에 기본적인 임대 형식의 주거구조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먼저, 자취의 가장 기본적인 주거 형식입니다. 비용은 지역과 크기에 따라 매우 다양합니다. 보통 보증금을 주고, 월세를 내는 형식을 취합니다. 요즘 대학가의 원룸에는 기본적으로 학생들의 편의에 필요한 유, 무선 인터넷과 내부 화장실, 간단한 조리시설과 작은 세탁기, 냉장고, 침대, 책상, 옷장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풀 옵션이라는 광고가 붙은 원룸은 위의 편의시설이 갖추어져 있다는 내용입니다. 최근 많은 전셋집들이 월세도 바뀌고 있는 추세에 따라 월세계약은 많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인데요. 하지만 그 수가 다양한 만큼 계약 형태도 다양합니다. 따라서 기본 월세계약에 관리비와 냉, 난방 수도비가 포함되어 있는 것인지, 계약 기간은 언제까지인지, 계약을 파기할 경우 어떠한 불이익을 받는지 등에 대해 꼼꼼하게 잘 검토해 보고 계약을 체결해야 합니다.

 

 


고시원의 형태는 대개 과거에 고시생들이 많이 이용하여 고시원이라는 말이 붙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많은 학생들이 주거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고시원은 방의 크기가 다른 원룸에 비해 매우 작은 편이지만 그만큼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고시원에서는 생활에 필요한 필수적인 편의시설인 침대, 옷장, 책상, 화장실만 구비되어 있고 나머지 조리시설 및 세탁시설은 공용으로 사용하게 됩니다. 원룸에 비해 상대적으로 창문이 없는 방이 많은 편입니다. 보통 보증금 없이 월세계약으로만 거주하는 형식이며 그 월세에 냉, 난방 수도와 같은 요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보통 대학가의 원룸이나 고시원 등은 위의 사진처럼 골목 사이나 비탈길이 많은 지역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방범이나 치안에 예민하신 분들은 반드시 주변의 환경여건을 고려하고 집을 선택해야 합니다.

 

 

 

오피스텔은 다른 구조의 임대 주거형식보다 비교적 깔끔하고 편의시설이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방 안에 편의시설이 모두 구비되어 있고 또한 건물을 관리하시는 분이 있어 방범적인 측면에서 가장 우수합니다. 하지만 그만큼 계약된 비용과는 별도로 비용이 발생하게 됩니다. 방의 크기와 위치에 따라 가격 변동이 가장 심한 주거형식입니다.

 


마지막으로 공공 기숙사입니다. 학교에서 운영하는 기숙사와는 별도로 각종 정부기관이나 지방 자치 단체 등에서 운영하는 공공기숙사가 있습니다. 대게 많은 공공기숙사가 해당 지역학생 우선선발이거나 생활수준이 어려운 학생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기숙사에 선발되기 때문에 진입장벽은 다소 높은 편이나 다른 임대 주거형식에 비해 저렴하며 안전하게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기숙사이기 때문에 화장실이나 샤워장등의 편의시설을 공공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보통 2명이상 방을 함께 쓰게 됩니다.

 

주거 형식은 다양하게 있습니다. 어떤 주거형태가 더 좋고 나쁘냐 하는 것은 자신의 생활패턴과 생활습관에 따라 많이 달라지겠죠. 다른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살아갈 집을 찾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