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기업들 간 전략적 협업 통해 여러 악조건에서도 큰 성과 창출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2014년 해외건설 수주액660억 불 집계되어, UAE 원전건설사업(186억 불)을 수주했던 2010(716억 불) 이어 역대 2를 기록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해외건설은 금년 660억 불을 수주함으로써 3년 연속 650 내외의 수주실적을 기록하면서 명실공히 국가 경제를 이끌어가는 선도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 수주액(억불) : (’10) 716 (‘11) 591 (‘12) 649 (‘13) 652 (‘14) 660

 

금년에는 리비아 사태, 이라크 내전과 같은 중동지역의 정치적 불안급격한 유가하락, 에볼라 공포확산 등 장애 요인들이 그 어느 해보다도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 노력, 메가프로젝트 수주 및 시장 개척을 위한 고위급 수주 지원단 파견 등 정부 지원 등으로 연간 수주규모가 650억 불 상회하며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하는 값진 성과를 이루어내었습니다.

 

특히, 이러한 성과는 우리 기업 간 또는 외국 유력기업들과의 대형 프로젝트에 대한 전략적 협업 등을 통하여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중 우리 기업들 간의 합작을 통해 수주한 액수만 해도 전체 수주액의 40.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2013135억 불(21%) 2014266억 불(40%)

 

 

(14년 수주분석) 455개사99개국에서 708의 공사를 수주한 가운데, 지역별로는 중남미·아프리카·유럽지역에서, 공종별로는 엔지니어링(용역) 부문에서 높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지역별) 이라크·리비아 사태 등 악재 속에서도 중동이 3135,000만 불로 1를 차지함으로써 전통적 수주 텃밭의 강한 면모를 재차 확인하였으며 아시아, 아프리카·유럽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 중동 3135,000만 불(47.5%), 아시아 1592,000만 불(24.1%), 아프리카·유럽 895,000만 불(13.6%)

 

또한 정부와 기업의 지역 다변화 노력의 결실로 아프리카·유럽, 중남미의 경우 역대 최고 수주액을 기록하는 등 다양한 지역에서 전년대비 높은 실적을 거두기도 하였습니다.

 

* 아프리카·유럽 895,000만 불, 중남미 675,000만 불

 

2013/2014년 지역별 수주액 및 누적액

(단위: 억불, %)

 

(공종) 대규모 플랜트 프로젝트에 대한 우리 기업 간 협업* 등에 힘입어 플랜트 건설 수주액은 전년(396.5억 불) 대비 130% 이상 증가한 5172,000만 불(전체의 78.4%)을 수주하여 강세를 이어갔다.

 

 

* 우리 기업 간 주요 합작 프로젝트

- 쿠웨이트, 클린퓨얼 프로젝트 패키지(72억불)

-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60억불)

- 베네수엘라, 뿌에르또 라크루즈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패키지(43억불)

- 알제리, 알제리 복합화력발전소 5개소(34억불)

- 특히 고부가가치 엔지니어링(용역) 부문영국 원전종합서비스 O&M(44,000만 불), 에콰도르 마나비 정유공장 FEED 설계(23,000만 불) 등을 수주하여, 전년대비 213%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2013/2014년 공종별 수주액 및 누적액

 

(단위: 억불, %) 

 

(수주지원성과) 8회에 걸친 고위급 수주 지원단 파견 10회의 해외 발주처 초청 행사 및 면담 등을 통해쿠웨이트가 발주하는 메가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하였으며, 준공 지연 등 현지 진출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였습니다.또한 6건의 MOU를 체결(에콰도르, 코트디부아르, 미얀마, 쿠웨이트)함으로써 양국 간 인프라 협력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20149월에 개최한 해외 발주처 대규모 초청행사인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GICC)에는 28개국 38개기관 69명이 참석하여, 34건의 프로젝트 설명회를 통해 직접적인 사업정보를 제공하였고해외 발주처와의 1:1 상담(351), 해외 주재관과 상담(181)으로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현지 진출방법 등을 논의하였습니다.

 

(15년 전망 및 지원계획) 국토교통부는 최근 유가 변동 폭의 확대 중동의 정정 불안 지속, 일부국가의 경제 위기론 대두 등으로 내년도 수주 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태라고 전망하였습니다.

 

송석준 건설정책국장해외건설 수주가 녹록하지 않은 상황인 것은 사실이나, 2015년은 해외건설 진출 50주년, 누적 수주액 7,000억 불 돌파 등 해외건설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해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핵심과제 중 하나인해외건설·플랜트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2015년에는 국내에서 세계물포럼(4), 세계도로대회(11) 각종 국제행사가 열릴 계획으로, 국제행사와 연계하여 다양한 수주 지원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며5차 한-쿠웨이트 건설협력위원회, 2차 한-스페인 건설협력포럼 양자 협력구도도 더욱 강화하여, 전통적 수주텃밭 강화, 3국 공동 진출을 통한 시장 공략도 병행할 계획입니다.

 

  141231(조간) 2014년 해외건설 660억불 수주...역대 2위 기록(해외건설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