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는 국내의 모든 GPS데이터가 한 곳으로 통합되고 서비스으로써 측량 시간의 단축 및 비용절감이 가능해집니다.


국토지리정보원(원장 : 최병남)은 그간 국토부․미래부․해수부 등 국내 8개 기관*이 별도로 구축․사용하던 GPS데이터한곳으로 통합하여 공동 활용한다고 밝혔습니다.

* GPS 운영기관 : 국토교통부(국토지리정보원), 미래창조과학부(국립전파연구원), 해양수산부(위성항법중앙사무소), 기상청(국가기상위성센터), 서울특별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대한지적공사 공간정보연구원



 ■  GPS데이터 통합관리시스템 웹 페이지







GPS데이터는 우주상공의 GPS위성부터 전달되는 위성신호를 지상에 설치된 GPS관측소를 통해 실시간 연속적으로 수신된 데이터로, 위치결정, 지각변동 지진 예측, 기상분석 등이 가능한 고정밀 위치정보포함되어 있어, 각 기관에서는 GPS데이터를 이용하여 국토측량, 항법 및 네비게이션, 지구물리 및 기상, 안전관리 다양한 분야에 널리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GPS데이터의 높은 활용성에도 불구하고, 각 기관은 예산한계 등으로 전국에 필요한 수량의 GPS관측소를 설치하지 못하고 중요지역에만 일부 설치하여 업무에 활용 중에 있으며, 또한, 추가설치 시에도 타 기관과의 정보공유가 이뤄지지 않아 관측소 중복설치 등의 문제가 제기되어 왔었습니다.


이를 해소하고 GPS데이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우선, 8개 기관은 실시간 GPS데이터 공동활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으며, 데이터 표준 마련, 기관별 데이터 통합허브센터 구축 등 GPS데이터 통합 및 공동 활용에 필요한 기반체계를 마련하였습니다.


이번 GPS데이터 통합으로 전국 어디서든 20km간격의 165개 관측소에서 수신하는 실시간 데이터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고, 8개 기관뿐만 아니라, 연구소․대학교 등도 관측소의 추가설치 없이 고정밀 위치결정․안전항행․지질연구․지구환경 등 다양한 업무수행과 연구 등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또한, 산업계에서는 항법 및 내비게이션, 초고층 빌딩․초장대 교량 등 특수구조물 건설 및 안전관리 등에 응용하여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금번 GPS데이터 통합을 계기로 정부3.0 시대에 맞춰 기관별 협력 및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공공 데이터의 과감한 공개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국가 GPS데이터 허브센터 개요


■ 기관 별 GPS관측소 전국 현황


150123(석간) 범 부처 GPS 데이터를 공유하여 위치정보 활용 쉬워져(국토지리정보원).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