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관 통합디자인으로 지역경쟁력 업그레이드!

충남 논산 등 6개 지자체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 지정



산발적으로 추진되던 지방자치단체의 국토디자인 사업이 통합 전략과 종합 구상에 의해 추진됩니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충청남도 논산시 '역사와 자연을 품은 탑정호 마을 만들기' 등 6개 사업을 국가건축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5년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 대상으로 확정했습니다.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은 사업단계별로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디자인검토를 통해 통합된 도시이미지 형성도시경관 향상을 위해 공간관리 방향과 전략을 제시하는 통합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사업입니다.



통합마스터플랜은 지역에서 개별적‧산발적으로 추진하는 사업들을 종합적으로 구상하여 공간 환경의 가치를 향상시키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통합마스터플랜 개념도>







6개 사업은 선도 사업으로서의 파급효과와 사업결과 경관개선 효과 등이 고려되어 선정됐습니다.



선정된 지자체에는 통합마스터플랜 수립비 1억 5천만 원의 재정지원과 함께 지자체 디자인 수준 제고를 위한 민간전문가를 지원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은 정부부처 지원 사업 중 유일하게 시공비 지원 사업이 아닌, 지역의 공간계획을 수립하는 것에 대한 지원사업으로, 이 사업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디자인 역량이 강화되고, 우수한 국토경관 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15년 국토환경디자인 시범사업 지정대상

















150206(석간)_지역경관_통합디자인으로_지역경쟁력_업그레이드!(건축문화경관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