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텃밭 중동 고전에도 중남미‧아시아에서 선전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우리나라 해외건설의 금년 1월 수주액이 60억 불을 기록하며 당초 우려를 넘는 깜짝 실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2015년 국제유가 하락을 포함한 4저(低) 현상(低유가, 세계경제 低성장, 엔低, 유로화低) 등으로 수주 여건이 매우 악화된 상황에서도 전년 1월 수주액(37억 불) 대비 61% 증가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 최근 5년간 1월 수주액(억 불) : (‘11) 22,(’12) 15,(‘13) 29, (‘14) 37, (’15) 60



수주액의 대부분(97.8%)중남미 또는 아시아 지역에서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한-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 지속적인 수주지원단 파견 등 “건설외교”와 우리 기업들의 신시장 개척 노력 결실맺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역별 분석) 중남미가 38억 5천만 불로 전체 수주액의 64%차지하는 성과를 기록했고, 아시아도 20억 불34%를 점유했습니다.


반면, 전통적 수주 텃밭인 중동 지역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전반적인 사업추진 지연 분위기 속에 주요 프로젝트들의 입찰이 연기됨에 따라 2천 8백만 불 수주에 그쳤습니다.


<중동 입찰 연기 사례>


① 쿠웨이트, NRP 사업(100억 불) : (당초) ‛14.10→(변경)‛15.2 (재연기 예정) 사우디, 라스타누라 석유화학 시설(20억 불) : (당초) ‛13.10→(재입찰) ‛14.11→재연기

(단위: 억 불, %)

구분

1965∼2015.1.31

‘14.1.1∼’14.1.31

‘15.1.1∼’15.1.31

누계금액

비중

기간금액

비중

기간금액

비중

6,821

100.0

37.3

100.0

60.2

100.0

중 동

3,817

56.0

19.1

51.0

0.3

0.6

아시아

2,013

29.5

16.4

43.9

20.4

33.8

북미.태평양

249

3.7

0.0

0.0

0.4

0.7

유럽·아프리카

381

5.5

1.2

3.4

0.6

0.9

중남미

361

5.3

0.6

1.7

38.5

64.0


(공종별 분석) 유망 신시장국과 주요 수주 전략국(베트남 등)에서 발주되는 대형 가스설비와 발전소 공사 등을 수주하며 플랜트 분야에서 강세(55억 4천만 불, 92%)를 보였습니다.


* 베네수엘라, 메가 가스 프로젝트 26억 2천만 불(GS건설)* 베트남, 응이손 2 석탄화력발전소 16억 5천만 불(두산중공업)



(단위: 억 불, %)

구분

1965∼2015.1.31

‘14.1.1∼’14.1.31

‘15.1.1∼’15.1.31

누계금액

비중

기간금액

비중

기간금액

비중

6,821

100.0

37.3

100.0

60.2

100.0

토 목

1,228

18.0

0.0

0.0

1.8

2.9

건 축

1,355

19.9

1.9

5.0

2.2

3.7

플랜트

3,969

58.2

34.6

92.5

55.4

92.0

전기·통신·용역

269

3.9

0.8

2.5

0.8

1.4


국토교통부는 2015년 해외건설 수주 여건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것은 사실이나, 주요 프로젝트의 발주 계획 등 해외건설 동향을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하며 동시에 신시장 개척 및 공종 다변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먼저 기재부, 금융위 등 관련부처 및 정책금융기관과의 협력으로 금융지원을 강화해 해외건설 진출 촉진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또한, 지난 해 볼리비아 산타크루즈에 ‘한국형 신도시 모델’을 수출한 경험을 발전시켜 금년에는 세계은행(World Bank)국제기구와 공동으로 신흥국 도시개발사업 발굴에 더욱 힘씀으로써 향후 우리 기업들이 복합 공종의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아울러 중남미개발은행(IaDB)공동투자 협력 MOU 체결을 통해 투자개발사업 발주비중이 높은 신흥 중남미 시장 진출을 확대시켜 나갈 예정입니다.


이밖에도 개도국 인프라개발 마스터플랜 사업, 투자개발사업 타당성조사 지원, 시장개척자금 지원 등 해외건설 진출 촉진을 위해 다양한 방식의 지원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송석준 건설정책국장은 “해외건설 진출 50주년을 맞는 금년, 경제혁신 3개년 계획에 맞춰 정부는 단순한 양적 성장을 넘어 해외건설·플랜트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우리 기업과 함께 신시장 개척을 위한 ‘콜럼버스의 항해’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50211(조간) '15년 1월 해외건설 수주 현황(해외건설정책과).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