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성 콘크리트 개발…루지․스켈레톤 겸용, 100억 원 수입대체


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경기에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해 시공된 트랙이 사용됩니다. 이 기술은 봅슬레이와 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에 사용할 수 있으며, 약 100억 원에 이르는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국토교통연구개발사업 중 하나인 국토교통기술지역특성화사업*(강원권 연구과제)에서 “산악지역 기후변화대응 기능성 콘크리트 개발”을 통하여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 시공기술 국산화에 성공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지역의 자연환경, 산업특성 등을 고려하여 지역의 애로사항과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지역특화기술 개발 및 지역연구개발 역량 강화




2014년 6월,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에서 봅슬레이연맹, 루지연맹, 캐나다 전문가,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시공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 모크업(Mock-Up) 테스트를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2015년 2월, 전문시공사와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한 뒤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에 시공할 예정이며, 2017년 2월 열리는 프레올림픽 일정에 맞춰 2016년 말 완공할 계획입니다.

* 실시계약 : 고성능 습식 숏크리트 조성물을 이용한 봅슬레이 경기장의 시공방법

  소유기관 : 강원대학교 산학협력단, 실시기업 : 대상이앤씨(주)



봅슬레이․루지․스켈레톤 겸용 트랙 시공기술이 국산화됨에 따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에 순수 국내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예상되는 수입대체 효과는 약 100억 원에 이를 전망입니다.


또한, 본 기술은 박판다중곡면 시공기술로도 활용이 가능해 다양한 형태의 비정형 건축물에도 적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지역특화기술을 개발지난 2005년부터 국토교통기술지역특성화사업을 통해 꾸준히 지대학을 지원해왔다”며, 이번 성과가 국가적 행사에 우리 기술이 적용된다는 의미 외에도 지역현안 해결 및 기술경쟁력 강화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150212(조간)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트랙, 신토불이 기술로!(미래전략담당관).hwp


Posted by 국토교통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